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C 정구범 2억5000만원, 김태경 1억5000만원 등 신인 11명 계약 완료

사진=NC 제공

사진=NC 제공


NC가 2020년도 신인 11명과 계약을 마쳤다.

NC는 31일 마산 용마고에 재학 중인 1차지명 우완 투수 김태경과 계약금 1억5000만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2차 전체 1번 덕수고 왼손 투수 정구범과는 계약금 2억5000만원에 사인했다. 청소년 대표팀 주장을 맡고 있는 2차 2라운드 전체 11번 광주일고 외야수 박시원과는 계약금 1억2000만원, 야탑고 외야수 안인산(2차 3라운드)과는 1억원에 계약했다.

연봉은 규정상 2700만원으로 모두 동일하다.

NC 임선남 스카우트 팀장은 "구단을 믿고 선택해준 선수와 부모님께 감사드린다. 우리 선수들이 다이노스의 육성 시스템으로 프로다운 체력, 기술, 자세의 삼박자를 갖출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NC는 9월 중 신인 선수를 대상으로 오리엔테이션과 홈경기 참여 행사를 열 계획이다.
 
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