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진서ㆍ신민준ㆍ박정환, 삼성화재배 8강 진출

신진서(오른쪽)가 천적 천야오예를 꺾고 삼성화재배 8강에 올랐다. [사진 한국기원]

신진서(오른쪽)가 천적 천야오예를 꺾고 삼성화재배 8강에 올랐다. [사진 한국기원]

신진서, 신민준, 박정환이 삼성화재배 8강에 진출했다.
 
30일 대전 유성구 삼성화재 유성캠퍼스에서 열린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본선 16강 토너먼트에서 한국은 신진서ㆍ박정환ㆍ신민준 9단 등 3명이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가장 먼저 승리를 전한 신민준 9단은 중국 리친청 9단에게 208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2년 연속 삼성화재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신민준(오른쪽)은 리친청에게 백 불계승하며 2년 연속 삼성화재배 8강에 올랐다. [사진 한국기원]

신민준(오른쪽)은 리친청에게 백 불계승하며 2년 연속 삼성화재배 8강에 올랐다. [사진 한국기원]

신진서 9단은 천적 천야오예 9단을 상대로 165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3승 7패로 상대전적의 간격을 좁혔다. 셰얼하오 9단과 맞대결을 펼친 박정환 9단은 181수 만에 흑 불계승하며 전기 대회 16강에서 패배를 안긴 셰얼하오 9단에게 설욕했다.
 

한편 전날 열린 32강에서 승리해 화제를 모았던 서봉수 9단은 구쯔하오 9단에게 113수 만에 불계패하며 16강에 만족해야 했다. 김지석 9단은 양딩신 9단에게, 강동윤 9단은 탕웨이싱 9단에게 패하며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박정환(오른쪽)은 중국의 셰얼하오를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 한국기원]

박정환(오른쪽)은 중국의 셰얼하오를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 한국기원]

 
중국은 삼성화재배에서 세 차례 우승한 커제 9단에게 시간승을 거둔 타오신란 7단을 비롯해 양딩신ㆍ구쯔하오ㆍ탕웨이싱 9단, 랴오위안허 8단 등 5명이 8강에 올랐다.

 

16강 대국을 모두 마친 후 열린 8강 대진 추첨 결과 신진서 9단 vs 랴오위안허 8단, 박정환 9단 vs 탕웨이싱 9단, 신민준 9단 vs 구쯔하오 9단, 양딩신 9단 vs 타오신란 7단이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상대전적은 신진서 9단이 3승, 박정환 9단이 8승 7패로 앞서있으며 신민준 9단은 1승 2패로 열세를 보인다. 8강전은 9월 1일 같은 장소에서 속행된다. 
 
삼성화재와 KBS가 공동후원하고 중앙일보가 주최하는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의 우승상금은 3억원, 준우승 상금은 1억원이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