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장후배 괴롭히고 폭행’…직장갑질 30대 회사원 벌금 500만원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직장후배를 괴롭히고 폭행한 30대 회사원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31일 서울동부지법 형사8단독 김재은 판사는 폭행 혐의로 기소된 김모(39)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앞서 2016년 1월 경기 안산시 한 제조회사에 다니는 김씨는 업무처리가 늦는다며 피해자인 A씨의 팔뚝을 꼬집고 주먹으로 가슴을 때렸다.
 
또한 김씨는 2017년 9월까지 회사나 외부 식당, 중국 공항 등에서도 A씨의 머리를 때리거나 발로 차는 등 총 13회에 걸쳐 A씨를 폭행했다.
 
재판부는 “김씨의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를 받는 등 합의도 하지 못했다”며 “다만 김씨가 범행을 모두 시인하고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있으며 초범인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