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NO재팬'에 다급한 日···미스 오키나와, 공항 마중나왔다

니하공항에 도착한 외국인 관광객에게 기념품을 건네는 미스 오키나와. [사진 홈페이지 캡처]

니하공항에 도착한 외국인 관광객에게 기념품을 건네는 미스 오키나와. [사진 홈페이지 캡처]

한국에서 일본 여행 거부 운동이 확산하는 가운데 일본 홋카이도(北海道)에 이어 오키나와(沖縄) 공항에서도 한국인 관광객을 환영하는 행사가 열렸다.

관광업계 “한국인의 일본 여행 더 줄 것”

 
30일 오키나와타임스에 따르면 지역 관광산업을 촉진하기 위해 민관 합동으로 구성된 단체인 오키나와관광컨벤션뷰로(OCVB)는 29일 오키나와(沖繩)시 나하(那覇) 공항에서 외국인 여행객을 환영하고 배웅하는 행사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한일 관계 악화와 더불어 관광객이 감소하는 것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1일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행사다.
 
오키나와현 호텔조합, 호텔여관생활위생동업조합 등 관계자가 참가했으며 지역 특산 직물인 ‘가스리’ 홍보대사의 일종인 ‘하에바루초(南風原町) 가스리 여왕’과 미스 오키나와도 동참했다.
 
이들은 관광명소인 오키나와 추라우미 수족관 엽서를 한국 항공사 여객기 탑승자 등에게 배포하기도 했다.
 
시모지 요시로(下地芳郞) OCVB 회장은 “일본과 한국의 관계가 냉각되더라도 오키나와를 방문하는 관광객을 소중히 하고 싶다”며 여행객을 확보하기 위해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홋카이도에서는 앞서 여러 차례 공항에서 환영 행사가 열렸다.
 
홋카이도현 직원들은 지난 19일 신치토세(新千歳) 공항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환영하는 행사를 벌였다. ‘홋카이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는 한국어로 된 현수막을 들고 관광객들을 맞았다. 지난달 26일 홋카이도 구시로(釧路)시에서는 한글로 환영 메시지를 담은 현수막을 들고 한국인 여행객을 맞이했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최근 발표한 방일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에 온 한국인 여행자 수는 56만17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7.6% 줄었다.
 
업계에서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이 8월 이후에 더 큰 폭으로 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