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접경지 연천 고구려유적지 ‘호로고루’…노란 해바라기 물결 장관

 
경기도 연천군 장남면 원당리 임진강변 고구려 유적지 연천 호로고루(사적 제467호). 주변 3만㎡가 노란색 해바라기 물결로 뒤덮였다. 경기도 연천군 장남면은 30일부터 9월 1일까지 사흘간 호로고루에서 ‘제6회 연천장남통일바라기 축제’를 연다. ‘2019 통일바라기, 평화를 노래하다’가 테마다.  
 
노란 물결이 장관을 이루는 해바라기의 향연 속에서 페이스 페인팅, 풍선아트, 주먹도끼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행사가 마련된다. 노래자랑, 사진공모전 등 이벤트도 마련된다. 이번 축제는 경기관광공사와 함께 ‘DMZ 문화예술 프로젝트’를 기획해 라이브드로잉 DMZ, 디지털 그라피티 체험, 뉴트로 포토존 등 DMZ 관련 문화예술체험도 진행된다.
지난해 가을 열린 ‘연천장남 통일바라기 축제’. [사진 연천군]

지난해 가을 열린 ‘연천장남 통일바라기 축제’. [사진 연천군]

 
장남면 특산물인 인삼을 활용한 인삼막걸리, 인삼튀김 등 토속음식점도 운영되며, 장남면 주민들이 생산한 농특산물도 할인된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축제 기간부터 9월 29일까지 ‘통일바라기 사진공모전’에는 1인당 4점까지 출품이 가능하다. 안덕현 장남면 주민자치위원장은 “해바라기밭은 주민들이 무더위 속에서도 평화통일을 염원하며 직접 조성해 가꾼 곳”이라고 소개했다. 
 
조주연 장남면장은 “‘통일바라기’는 연천군 장남면 주민들이 특허를 내 사용하고 있는 연천군의 브랜드”라며 “통일바라기동산은 호로고루 유적지를 보존하기 위해 민관군이 함께 가꾸고 있는 화합과 소통의 휴식공간”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가을 열린 ‘연천장남 통일바라기 축제’. [사진 연천군]

지난해 가을 열린 ‘연천장남 통일바라기 축제’. [사진 연천군]

 
호로고루는 남한지역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삼각형 모양의 강안평지성(江岸平地城)으로 성의 남쪽과 북쪽은 동서방향으로 길게 뻗어 있는 15m 높이의 자연 절벽을 그대로 성벽으로 활용해 지어졌다. 진입이 가능한 동쪽에는 길이 90m, 높이 10m, 폭 40m에 이르는 견고한 성벽을 쌓았다. 
 
호로고루가 위치한 곳의 임진강은 과거 표하, 호로하 등으로 불렸으며, 이 부근은 배를 이용하지 않고도 임진강을 건널 수 있을 정도로 수심이 낮은 여울목이 있다. 육로를 이용할 경우 개성에서 한성(현재 서울)으로 가는 가장 짧은 거리상의 요충지이다. 삼국시대에는 남쪽에서 진격하는 신라와 백제세력을 방어하기 위한 고구려의 국경방어사령부가 있었다.
 
인근에는 연천 고랑포구 역사공원, 경순왕릉, 승전OP, 1.21 침투로 등의 역사문화, 안보 관광지도 있다. 고랑포구는 삼국시대부터 전략적 요충지로 1930년대 개성과 한성의 물자교류를 통해 화신백화점의 분점이 있을 정도로 번성했지만, 한국전쟁과 남북분단으로 쇠락했다. 고랑포구 역사공원은 고랑포구의 역사와 지리적 특성을 소개한다. 가상증강 현실을 통해 실감 나는 역사 및 안보 체험이 가능하다. 아이들의 놀이 공간과 다목적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경순왕릉은 신라 제56대 마지막 왕의 능이다. 석물 대부분은 조선 후기 양식을 보여준다. 민통선 내 승전OP 전망대에 오르면 북한군 초소와 드넓은 연천평야가 보인다. 1.21 침투로는 고랑포에서 서남쪽 3.5km 지점에 있는 무장공비 침투로이다. 1968년 북한군 김신조와 일당 30명이 남방한계선을 넘어 침투한 곳이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