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봉 1억3100만원 부산의료원장…노환중 임명 추적해보니

2015년 10월 7일 양산부산대병원 갤러리 개막당시 기념사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작품을 기증한 노 후보자 모친 박정숙씨, 당시 노환중 양산부산대병원장(앞줄 오른쪽 세번째부터) 등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양산부산대병원 페이스북]

2015년 10월 7일 양산부산대병원 갤러리 개막당시 기념사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작품을 기증한 노 후보자 모친 박정숙씨, 당시 노환중 양산부산대병원장(앞줄 오른쪽 세번째부터) 등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양산부산대병원 페이스북]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각종 비리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이 29일 오거돈 부산시장실을 압수 수색하면서 오 시장이 임명한 부산의료원장 자리가 관심을 끌고 있다. 검찰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임명 과정 등에 조국 후보자가 개입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노 원장은 조 후보자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다닐 당시 ‘특혜성 장학금’ 1200만원을 지급했다. 
 

검찰, 조 후보자와 가족 비리 의혹 수사
부산의료원·시청·시장실 압수수색
조국·오거돈·노환중 연결고리 추적
당사자들 “전혀 사실 아니다”며 의혹 부인
부산시, “선정과정 노 원장 점수 가장 높아”

하지만 조 후보자는 부산의료원장 선임 개입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부인했다. 해외 출장 중인 오 시장도 29일 시장실 압수 수색 뒤 페이스북에 “정해진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진행된 임명이다”라고 주장했다. 노 원장 역시 ‘특혜성 장학금’ 의혹 등을 부인하고 있다. 
 

부산의료원장 자리는 어떤 자리일까. 부산시 등에 따르면 의료원장은 연봉 1억3100만원에 연간 수당으로 총 648만원을 받는다. 의료원에서 별도로 업무추진비(공동) 4800만원과 수행비서, 차량(2010년식 제네시스)도 받는다. 연봉은 부산시 산하 출자·출연기관과 공기업 가운데 벡스코·아시아드 CC 대표 다음으로 높은 편이다. 하지만 “병원장을 지낸 중진 의료인의 연봉 수준으로는 낮다”는 게 의료계 중론이다. 다만 매주 수요일 대학병원에서 진료 가능한 교수직을 겸직하고 명예를 얻을 수 있다는 점 등에서 나름의 장점이 있다는 의견도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김상선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김상선 기자

노 원장은 지난 6월 26일 제17대 부산의료원장에 취임했다. 임기는 3년. 부산시는 17대 의료원장 선임을 위해 지난 5월 30일부터 6월 14일까지 후보자를 공모했다. 공모에는 부산대 의대 학사·석사·박사 출신 3명이 나란히 응모했다. 부산시(2명)와 시의회(1명), 의료원 이사회(4명)가 각각 추천한 임원추천위원회가 심사한 결과 3명의 점수는 각각 79.2점, 83.4점, 94.6점이었다. 1·2위 간 점수 차가 10점 이상이다.
 
임원추천위원회는 이 가운데 점수가 높은 2명을 오 시장에게 추천했고, 오 시장은 가장 높은 점수의 노환중 후보를 낙점했다. 추천된 인사 가운데 특정인을 선택하는 것은 시장 재량권이다. 오 시장이 2위 점수 자를 택해도 문제 될 게 없다는 뜻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절차대로 임원추천위원회에서 2명을 결정해 추천하고, 시장이 낙점해 문제는 없는 것 같다”며 외압 가능성을 부인했다.  
 
당시 노 원장 ‘내정설’이 없었던 건 아니다. 하지만 당시 7명의 추천위원은 “경력이나 연구, 대형의료기관 근무경력 등 평가 기준에서 노 의료원장이 높은 점수를 받을 수밖에 없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는 까다로운 부산의료원 정관 제9조(원장·2006년 3월 개정)와 무관치 않다. 정관상 의료원장은 전공의 수련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서 진료과장 이상 직위에 5년 이상 근무,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원장으로 3년 이상 근무, 의학 분야 박사학위 취득 등 5가지 조건 중 하나라도 만족해야 한다. 하지만 추천위원회는 당시 이 규정의 문구가 마치 5가지 조건을 모두 충족해야 하는 것처럼 돼 있어 자격요건이 너무 까다롭다며 정관 개정을 요구하기도 했다.   
오거돈 부산시장.[뉴시스]

오거돈 부산시장.[뉴시스]

결국 의료원 측은 지난달 25일 의사면허 소지자로서 의료분야에서 5년 이상의 임상경험이 있는 사람, 공공보건의료 또는 경영분야에 전문지식 및 경험이 풍부한 사람으로 대폭 완화됐다. 5가지 조건을 모두 갖춰야 하는 것처럼 돼 있는 문구를 3가지 조건 중 하나만 충족해도 선임할 수 있게 바꾼 것이다.

 
당시 노 의료원장은 ‘병원장’ 경력 등에 따른 ‘고(高) 스펙(Spec)’으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5년 5월부터 지난 2월 11일까지 양산부산대병원장 등을 지냈다. 실제 17대까지 역대 부산의료원장의 면면을 보면 1~10대는 공무원 출신과 경북대나 부산대 의대 출신 등이 섞여 있었으나 11대 2002년 이후에는 부산대 의대와 병원장 출신이 독식하고 있다.  
 
노 원장은 규정상 교수직을 유지한 채 일주일에 한 차례(수요일) 양산부산대병원에서 진료도 한다. 자치단체 의료원장을 맡은 교수가 자신의 대학·병원에서 강의·진료하는 등 겸직하는 사례는 더러 있다. 부산의 19개 출자·출연기관 중 기관장이 겸직하는 곳은 부산의료원이 유일해 노 원장 취임 이후 겸직 논란이 일어난 것도 사실이다. 부산시와 의료원은 겸직규정 폐지를 추진 중이다.
29일 오전 오거돈 부산시장실 압수 수색이 진행되는 동안 부산시청 경비원 등이 시장실 입구를 막고 있다. 황선윤 기자

29일 오전 오거돈 부산시장실 압수 수색이 진행되는 동안 부산시청 경비원 등이 시장실 입구를 막고 있다. 황선윤 기자

노 원장은 2015년 10월 7일 양산부산대병원에서 열린 갤러리 오픈 행사에서 부산대 간호대·동창회장 출신으로 이 갤러리에 작품 4점을 기증한 모친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 조국 후보자를 만나 사진을 찍는 등 조 후보자와는 아는 사이다. 이런 이유 등으로 조 후보자 청문회를 앞두고 딸에게 특혜성 장학금 지급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노 원장은 양산부산대병원 임기만료를 앞두고 지난 1월 부산대병원장(본원)에 도전했다가 실패했다. 당시에도 내정설이 돌았다고 한다. 하지만 노 원장은 “병원에 그림을 기증받고 그 대가로 장학금을 주지 않았고, 장학금을 주었다고 해서 병원장 당선에 도움을 바랐다는 이야기는 추후도 사실이 아니다”며 부인했다. 

 
노 원장은 또 지난 27일 부산의료원장실 압수 수색 당시 “강대환 대통령 주치의 선정과정에 큰 역할을 했다”는 취지의 문건을 컴퓨터에 보관하다 언론에 노출되면서 의혹을 더욱 증폭시켰다. 이와 관련, 부산대 병원 의사인 강 주치의는 “(주치의 임명에) 노 원장과 관련 없고, 사실무근이다”고 해명했다. 
지난 27일 부산시청 재정혁신담당관실 등을 압수 수색한 검찰 관계자가 수거한 물품을 차에 싣고 있다. 송봉근 기자

지난 27일 부산시청 재정혁신담당관실 등을 압수 수색한 검찰 관계자가 수거한 물품을 차에 싣고 있다. 송봉근 기자

이런 ‘부산의료원장 사태’는 조국 후보자 딸에게 장학금을 준 노 원장과 조국 후보, 노 원장을 임명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오거돈 시장, 부산대 의대 교수 출신의 강대환 대통령 주치의가 서로 어떤 역할을 했는지가 의혹의 핵심이다. 이 같은 의혹이 조 후보자 청문회와 검찰 수사과정에서 밝혀질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한편 부산의료원은 1876년(고종 13년) 국내 최초의 서양식 병원인 ‘관립 제생의원’이 전신이다. 노인전문병원, 건강증진센터 등 21개 진료과 743병상을 갖춘 종합병원이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