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문·이 ‘조국 엄호’ 나섰지만 여당서도 엇갈린 기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원에 나선 여권 인사들. 왼쪽부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 이재명 경기 지사. [중앙포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원에 나선 여권 인사들. 왼쪽부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 이재명 경기 지사. [중앙포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살아오면서 몸으로 깨달은 진리가 하나 있다”는 말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그건 바로 ‘한쪽 말만 듣고 판단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당사자의 소명이 결여된 비판은 많은 경우 실체적 진실과 어긋난다”고 썼다. 그러면서 “이해관계가 개입되면 더 그렇다. 그래서 삼인성호(三人成虎) 세 사람이면 없던 호랑이도 만든다는 뜻)라는 말도 생겼다”고 했다.
 

이재명 “비이성의 극치 마녀 사냥
가족 끌어들이는 건 지나쳐” 주장

범여권 차원 대반격 나선 모양새
“청문회 무산돼도 임명 강행해야”

일각선 “계속 여론 반등 없으면
당 차원에서 반대 의견 내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원 사격에 본격 합류한 셈이다.
 
이 지사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지금의 상황은 비이성의 극치인 마녀사냥에 가깝다”며 “일방적 공격을 가해 놓고 반론 기회조차 박탈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람이 하는 일에는 금도라는 것이 있다”며 “수사나 재판도 아닌 청문회에 당사자가 아닌 가족을 끌어들이는 건 지나치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또 “국회 청문 절차에서 묻는 것은 질의자의 권한이지만 답하는 것도 후보자의 권리다. 무엇보다 청문회 공방을 통해 양쪽 주장을 모두 들어보는 것은 국민의 권리”라며 “청문회를 해야 할 또 하나의 이유는 그것이 우리가 합의한 규칙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잘못이 있더라도 은폐하고 두루뭉술 넘어가자는 것이 아니다. 고발하면 수사해야 하니 수사 개시가 청문 거부 사유가 될 수는 없다”며 “수사는 수사 기관에 맡기고 법에서 정한 대로 청문회를 열어 질의자는 충분히 묻고 후보자에게는 해명 기회를 준 뒤 판단은 국민이 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의 글을 본 더불어민주당 당직자와 보좌진들 사이에선 “이심전심으로 조 후보자 지지 대열에 합류한 것 같다”는 말이 나왔다. 이 지사는 지난해 친형 강제 입원 의혹 등과 관련해 경찰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혐의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자 연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국가 권력을 사적·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게 최악의 적폐”라는 등의 글을 올려 반박했다.
 
직권 남용과 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는 1심에서 무죄 선고를 받고 다음달 6일 항소심 선고를 앞두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 지사가) 지난해 수사 과정에서 겪었던 일들이 떠올라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서두를 잡은 것 같다”며 “수사 과정을 포함해 본인 해명의 기회도 없이 의혹이 쏟아져 나오는 상황에 대해 원칙을 지키자고 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 제기와 검찰 수사를 두고 이심전심 또는 동병상련의 감정을 느끼는 건 이 지사만이 아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전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2006년 자신의 보건복지부 장관 임명 때를 떠올렸다.
 
유 이사장은 자신이 “청문 보고서 채택이 안 되고 장관 임명을 받은 첫 케이스”라며 “(청문회 직전 여론이) 반대 65%, 찬성 26%였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그래서 제가 (조 후보자에 대해) 감정 이입이 잘 된다”며 “조국이여 너무 슬퍼하지 마라. 그대보다 더 심했던 사람도 여기 있노라”라고 읊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는 자신을 고려대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과 관련한 의혹에 휩싸인 조 후보자 딸의 처지에 투사한 경우다. 지난 대선 과정에서 야권은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취업에 대해 “채용 비리”라고 공격했다.
 
준용씨는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며 살아왔을 텐데, 그간 충분히 훌륭한 성과를 이루며 살아왔는데도 사람들은 노력을 말하지 않고 그의 부모만 말하고 있다”며 “그동안의 자기 인생이 부정당하는 고통을 겪고 있을 것”이라고 썼다.
 
준용씨는 이어 조 후보자 딸의 실명이 공개되는 상황 등에 문제를 제기한 뒤 “기자들이 달려드는데 혹시 한마디라도 실수할까 봐 숨죽이고 숨어다니고 있다면, 저는 그랬지만 (조 후보자의 딸은) 그러지 않아도 된다”며 “지금은 부모님의 싸움이지만 앞으로는 자신의 싸움이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여권을 중심으로 조 후보자와 그의 가족을 옹호하는 발언들이 속속 이어지고 있지만 국회는 조 후보자의 부인 등 증인 채택을 둘러싸고 여야 간 입장이 팽팽히 맞서면서 인사청문회 개최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에 비해 검찰은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그런 가운데 조 후보자 임명 여부를 두고 ‘단일대오’를 강조해 왔던 민주당 내부의 시선도 미묘하게 엇갈리고 있다. 친문재인 그룹으로 분류되는 한 초선 의원은 “청문회가 무산되더라도 반드시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 중진 의원 보좌관은 “청문회가 무산되거나 개최 이후에도 여론이 반등하지 않으면 당 차원에서 임명 반대 의견을 내야 한다는 기류가 작지 않다”고 전했다.
 
임장혁·이우림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관련기사

포함의 아픔을 아직도 그대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