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협, 조국 딸 논문 '자진철회촉구' 기자회견 돌연 취소한 이유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연합뉴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가 장영표 단국대의대 교수의 논문 자진 철회를 촉구하는 긴급기자회견을 예고했다가 갑자기 취소했다. 장 교수는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를 제1 저자로 하는 의학논문의 책임저자다.
 
의협은 30일 낮 12시로 예정됐던 '연구윤리 위반 의혹 교수 논문 자진 철회 촉구' 긴급기자회견을' 3시간 전 돌연 취소했다. 의협은 전날 이 논문 책임저자인 장 교수를 지목하며 논문 자진 철회를 촉구하겠다고 예고했다. 박종혁 의협 대변인은 "의사 회원들이 윤리적으로 워낙 엄격하다보니 회견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 취소하게 됐다. 조 후보자 딸 논문과 관련해 그간 회원들 사이에서 '의료계에 대한 신뢰가 무너졌다'는 목소리가 계속 나왔다. 의학논문을 대충 써도 되는 듯이 알려졌다. 사실 이 분(장 교수)이 이 쯤 논란이 되면 논문을 자진철회할거라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빠른 사태 수습을 위해 장 교수에게 논문 자진철회를 촉구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기자회견을 결정한 뒤에 회원들 사이에서 자진철회 촉구가 관련 의혹 조사의 공정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워낙 예민한 사안이다 보니 내부 논의 끝에 기자회견을 보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의 딸은 단국대 의과학연구소의 2주간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한 뒤 2008년 12월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영어 논문에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이라는 제목의 이 논문은 이듬해 3월 병리학회지에 게재됐다. 
 
의협은 논문에 고교생인 조씨가 제1저자로 등재된 배경에 의혹이 있다며 장 교수를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심의에 회부했다. 윤리위는 24일 해당 안건 심의를 시작했지만, 아직 결론을 내리지 않았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