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어서울 "깨끗한 보라카이 우리 함께 지켜요"

에어서울은 29일(현지시간) 필리핀 보라카이 화이트비치에서 필리핀 관광청 직원, 현지 주민들과 함께 '해양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을 진행했다.
 
에어서울은 29일(현지시간) 필리핀 보라카이 화이트비치에서 승무원, 필리핀 관광청 직원, 현지 주민들과 함께 해양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을 진행했다. 장진영 기자

에어서울은 29일(현지시간) 필리핀 보라카이 화이트비치에서 승무원, 필리핀 관광청 직원, 현지 주민들과 함께 해양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을 진행했다. 장진영 기자

 
이번 캠페인 활동은 환경 오염 때문에 해변을 폐쇄했다가 6개월 만에 에메랄드빛 바다를 되찾은 보라카이의 환경 보존을 위해 경각심을 고취하고 아름다운 자연을 함께 보호하자는 취지로 진행됐다.
이번 캠페인 활동은 환경 오염 때문에 해변을 폐쇄했다가 6개월 만에 에메랄드빛 바다를 되찾은 보라카이의 환경 보존을 위해 경각심을 고취하고 아름다운 자연을 함께 보호하자는 취지로 진행됐다. 장진영 기자

이번 캠페인 활동은 환경 오염 때문에 해변을 폐쇄했다가 6개월 만에 에메랄드빛 바다를 되찾은 보라카이의 환경 보존을 위해 경각심을 고취하고 아름다운 자연을 함께 보호하자는 취지로 진행됐다. 장진영 기자

 
에어서울 승무원들과 필리핀 관광청, 필리핀 최대 규모 항공 지원 업체인 MACRO ASIA의 현지 직원 20여 명은 이날 오전부터 보라카이 화이트비치에서 쓰레기를 수거하며, 일회용 페트병 등 플라스틱 쓰레기의 투기와 사용 자제를 호소하는 캠페인 활동을 실시했다.
 
에어서울 승무원들과 현지직원, 주민들이 화이트비치 정화활동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에어서울 승무원들과 현지직원, 주민들이 화이트비치 정화활동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이들은 국지성 호우가 계속되는 동안에도 캠페인을 진행하며 화이트비치를 찾은 관광객들에게 일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동참을 독려했다.  
 
에어서울 승무원들과 현지직원, 주민들이 화이트비치 정화활동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에어서울 승무원들과 현지직원, 주민들이 화이트비치 정화활동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에어서울 승무원들과 현지직원, 주민들이 해변으로 떠내려온 쓰레기들을 수거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에어서울 승무원들과 현지직원, 주민들이 해변으로 떠내려온 쓰레기들을 수거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이번 캠페인에 참가한 캐빈승무원 사회공헌 특화팀 '민트나래' 김윤정(27) 승무원은 "보라카이 화이트비치가 재개장 후에 점점 더 깨끗해지고 있는 것 같다"며 "현지인들과 함께한 이번 캠페인을 통해 에어서울 취항지의 친구가 된 것 같아 뿌듯하다"고 참가 소감을 전했다.  
 
에어서울 승무원과 현지직원, 주민들이 화이트비치에서 쓰레기를 수거하며 일회용 패트병 등 플라스틱 쓰레기의 투기와 사용 자체를 호소하는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에어서울 승무원과 현지직원, 주민들이 화이트비치에서 쓰레기를 수거하며 일회용 패트병 등 플라스틱 쓰레기의 투기와 사용 자체를 호소하는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에어서울 관계자는 “아름다운 보라카이 휴양지를 오래 보존할 수 있도록 에어서울 민트나래팀도 바다 환경보호에 앞장서겠다”며 “앞으로도 취항지마다 차별화한 캠페인 활동을 이어가고 싶다”고 밝혔다.  
 
보라카이=장진영 기자 artj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