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딸 트라우마? 자녀 자료 두고 야권과 신경전 벌이는 장관 후보자들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무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무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배우자와 직계비속에 대한 거의 모든 정보를 본인들이 부동의한다는 이유로 내지 않고 있다.”(주호영 자유한국당 의원)

“자녀의 학적, 국적 이런 부분은 이미 서면으로 다 제출을 했고 개별적으로 받았으면 좋겠다.”(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29일 열린 은성수 금융위원장 청문회 '전반전'은 가족 자료 제출 공방이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대학 진학 과정에서 각종 의혹이 불거져 다른 후보자들도 검증이 필요한데, 은 후보자가 자료 제출에 소극적이라는 게 야당 의원들의 불만이었다.
 
김성원 한국당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조국 후보자 관련 많은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인데 은 후보자도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자녀의 입시와 관련해 학과명 등이 게재된 세부사항, 입학전형, 장학금 수령 내역, 학비 납부 내역, 해외 세부 인턴십 내역 등에 대한 자료를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다.
 
주호영 의원 역시 “자리를 감당하려면 최소한 직계비속에 대한 자료는 다 내고 검증을 받아야 하며 학적 관련 서류, 유학자금 지원액, 병역 관련 서류 모두 오후 청문회 전까지 제출해 달라”고 압박했다.  
 
하지만 은성수 후보자도 “제출할 자료는 다 제출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학교 정보나 전공 정보는 다 제출했고 국적 역시 당연히 서울에서 태어났으니까 왜 (의혹이) 나오는지 의아했다”고 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나흘 앞둔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우산을 접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나흘 앞둔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우산을 접고 있다. [뉴스1]

장관 후보자 7명에 대한 ‘릴레이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요즘 국회에서는 야당과 장관 후보자들 사이 기 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조국 대전’ 여파에 가려있지만 조 후보자를 제외한 후보자 6명 가운데 일부가 “자녀 관련 자료 제출이나 답변에 소극적”이란 것이다. 
 
은성수 후보자를 둘러싼 자료제출 공방은 전날(28일)에도 있었다. 김종석 한국당 의원은 “은 후보자에게 자녀 국적과 학적 등 자료제출 요구했으나 받지 못했다. 배우자나 두 아들과 관련한 자료 요구 내용은 보지도 않고 무조건 ‘제출 거부’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은 후보자 측은 “국적 및 학적 자료를 모두 제출했다”며 반박에 나섰다. 학력과 국적, 졸업 연도 등 의원실에 제시했다는 것이다. 그러자 김 의원 측은 재반박했다. 김 의원은 재반박 보도자료를 통해 “(은 후보가 제출한 건) 법무부, 교육부 등이 보유한 상세자료가 아니라 주관적 답변을 전달한 것으로 객관성과 공신력이 없어 검증 용도로 사용이 불가능하다”는 이유를 댔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휴일인 10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를 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이마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휴일인 10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를 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이마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한국당에서는 30일 청문회를 하는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역시 자녀 관련 자료 제출과 답변이 소극적이라고 비판이 나온다. 야당에서는 이 후보자 자녀가 고등학교 3학년 때 책을 출판한 경위에 대해 의문을 품고 있다. 당시 인도 대통령이었던 압둘 칼람 등이 추천사를 써준 경위가 궁금하다는 이유다. 이 책은 이 후보자 자녀 대입 수시모집 자기소개서에도 소개됐다.

 
하지만 이 후보자는 청문회 이틀 전인 28일 오전 보낸 서면 답변을 통해 “인사청문회에서 밝히겠다”고만 답했다. 책 출판에 참여한 인력을 묻는 질문에는 “모른다”, ‘자녀의 로스쿨 입학전형과 점수 관련 자료를 제출하라’'는 요구에는 “사생활 보호 필요성이 있어 제출이 어렵다”고 답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매번 나오는 불만일지 몰라도 이번 인사청문회 기간에는 유독 자료 받아내기가 힘들다”"며 “조 후보자 자녀 문제가 워낙 커지면서 다들 몸을 사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