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혁신 경영] 전기차 충전도 가능한 ‘모빌리티 플랫폼’구축

GS칼텍스는 회사의 자산을 기반으로 기존 사업을 보완하는 한편 신사업 육성을 통해 균형 잡힌 성장을 이끌어간다는 전략이다. 또 기존 주유소의 개념에서 벗어나 전기차 충전도 가능한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사진 GS칼텍스]

GS칼텍스는 회사의 자산을 기반으로 기존 사업을 보완하는 한편 신사업 육성을 통해 균형 잡힌 성장을 이끌어간다는 전략이다. 또 기존 주유소의 개념에서 벗어나 전기차 충전도 가능한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사진 GS칼텍스]

GS칼텍스는 ‘기존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규 포트폴리오 구축’이라는 미래성장전략을 수립하고 혁신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GS칼텍스

GS칼텍스는 설비 효율성과 Reliability(신뢰성) 강화를 위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또 회사가 보유한 기술 및 자산을 기반으로 기존 사업을 보완하는 한편 신사업 육성을 통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균형 잡힌 성장을 이끌어간다는 전략이다.
 
석유화학 사업의 새로운 포트폴리오 확장을 위한 ▶MFC(올레핀 생산시설) 프로젝트 추진과 완수 ▶비즈니스 프로세스 혁신을 통한 사업 경쟁력 강화 ▶환경 규제와 전기차·수소차 보급 확산 ▶산업 전반의 변화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 등 핵심 과제를 추진  
하고 있다.
 
GS칼텍스는 2조7000억원 이상을 투자해 2021년 상업가동을 목표로 연간 에틸렌 70만t, 폴리에틸렌 50만t을 생산할 수 있는 MFC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MFC 시설은 석유화학제품의 기초 유분인 에틸렌·프로필렌 등을 생산하는 시설로서 주로 나프타를 원료로 투입하는 석유화학사의 NCC(Naphtha Cracking Center) 시설과 달리 LPG나 부생가스 등 다양한 유분을 원료로 투입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GS칼텍스는 기존 주유소의 개념에서 벗어나 전기차 충전도 가능한 새로운 형태의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LG전자와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초고속 멀티 충전기 설치, 인공지능 디지털 사이니지 등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GS칼텍스는 본격적인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영정보화팀은 디지털 환경변화의 핵심인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데이터에 기반을 둔 의사결정을 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