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일본 과거 반성' 요구에…日 "국제법 위반 해결하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역사 왜곡과 경제 보복을 강력 비판한 데 대해 한국 대법원의 징용 판결로 인한 '국제법 위반 상태' 해결을 한국 측에 계속 요구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이날 국무회의 발언에 대해 논평해 달라는 요구에 "한국 대통령의 발언 하나하나에 코멘트하는 것을 삼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한일관계에 있어서 가장 큰 문제는 구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라며 "우리나라(일본)로서는 한국에 대해 한국 측에 의해 만들어진 국제법 위반 상태를 해결하라고 계속해서 강력하게 요청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1965년 체결된 한일청구권협정으로 징용 배상 문제가 해결됐다는 입장으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위자료 지급 판결이 국제법에 어긋난다고 주장해 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서  "과거의 잘못을 인정도 사과도 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일본 정부의 태도가 피해자들의 상처와 아픔을 더 깊게 하고 있다"는 등 일본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스가 장관은 또 랜들 슈라이버 미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담당 차관보가 한국에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의 철회를 요구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한미 양국 문제라고 전제한 뒤 "한국 측에 현명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 나간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