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제1야당 대표 "한국 얼굴에 진흙칠한 고노 사퇴해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연합뉴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연합뉴스]

일본 제1야당 입헌민주당의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대표가 최근 한국에 대한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의 대응이 부적절했다며 일침을 가했다.
 
29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에다노 대표는 전날 '라디오닛폰'에서 "한국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한 것은 명백하게 지나치다"면서도 "여기에 이르는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타협의 여지를 보이기도 했지만, 일본 정부가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는 시선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에다노 대표는 "특히 고노 외무상의 대응은 한국을 (지소미아 종료 결정으로) 몰아붙였다"며 "책임이 크다. 외무상을 교체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외교인 만큼 상대방의 체면도 일정 정도 세워주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인데 지나치게 얼굴에 진흙 칠을 하는 것 같은 일만 과하게 했다"고 고노 외무상을 비판했다.  
 
에다노 유키오 입헌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에다노 유키오 입헌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또 "논리가 있는 것은 엄중하게 주장해야 하겠지만, 상대(한국)의 자존심에 상처를 주는 방식을 취한 것은 외무상의 외교가 명확히 실패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는 고노 외무상이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초치해 항의하는 자리에서 남 대사 발언 중간에 "잠깐 기다려주세요"라며 말을 끊고 결례를 범한 일이나, 지난 27일 한국을 향해 "역사를 바꿔쓰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한 발언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다음 달 10~12일쯤 개각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일본 정계에서는 고노 외무상이 교체될 것이라는 소문이 퍼지고 있다. 후임으로는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경제재생상 등이 거론되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