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평 전원주택 휘페스타43 “숲·강·역세권에 쇼핑몰 가까운 몰세권까지, 전원생활 취향저격”


휴가 시즌이 끝나고 9월에 접어들면 전원주택 거래 시장이 활기를 띤다.
 
청정한 가을 날씨가 전원생활을 꿈꾸는 이들의 발걸음을 집 밖으로 돌려 세우는 이 시기에 전원주택 구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또 다른 이유가 있다. 여름 휴가 때문이다.
 
더위를 피해 산과 강과 해변을 찾아가 바라만 봐도 시원 상쾌한 바다빛과 가슴 뻥 뚫리는 맑은 공기의 녹음 우거진 숲에서 즐거웠던 기억을 떠올린다. 아름답고 푸른 자연을 배경으로 들어서 있는 다양한 스타일의 전원주택과 풀빌라, 펜션이 추억의 선상에 함께 등장하며 전원생활에 대한 동경이 싹튼다.
 
바캉스를 마치고 돌아온 도심 생활은 불과 며칠전 눈앞에 펼쳐진 휴가지의 모습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지고 분양 매매 등에 관심을 보이며 전원주택 이주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이들이 증가한다.
 
전원생활을 한다며 심심산천으로 가려는 이들은 없다. 도심 외곽이나 수도권에서 전원주택 분양이나 매매, 건축을 계획하는 대다수 전원주택 이주 희망자들은 도시의 편의성을 기반으로 하면서 숲이나 산 등 자연 속 힐링을 향유하기를 꿈꾼다. 특히 최근에는 전원주택 이주자들도 도심 아파트 최고 입지 조건인 역세권에 숲세권 등을 따져본다.
 
# 숲세권+(水)세권 입지에 쇼핑몰 몰세권도 꼼꼼 체크
 
각박한 도시의 삶에 지치거나, 소음과 공해가 짜증나고, 이상고온과 황사, 미세먼지 등에서 벗어나 자연 그대로의 편안하고 소박함이 풍성함으로 이어지는 전원생활은 누구나 동경하는 삶이다. 최근 방송에서 전원 체험형 프로그램이 변함없이 인기 강세인 것도 같은 맥락이다.
 
역세권, 숲세권을 비롯해 강이나 호수가 조망되는 수(水)세권에 이어 최근에는 쇼핑몰 접근성을 따져 몰세권 까지 등장했다. 모두 주거하는 곳의 입지를 가리킨다. 지하철이나 전철역 뿐만 아니라 쇼핑몰이 가까이 있는 것도 일상생활의 편리성을 따지는 기준이 된다.
 
역세권과 몰세권에 비해 숲세권과 수세권은 주변 자연환경이나 경관이 갖춰져 있는지를 따진다. 이같은 입지 환경을 골고루 갖춘 아파트나 전원주택이 최근 수요자들의 필요충분 조건을 갖춘 곳이다.
 
이 같은 수요 조건은 전원주택 타운하우스 시장에도 반영되고 있다. 전원 지역이라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전철역이 가까운지, 대형 마트가 인근에 자리잡고 있는지 편의성을 세밀하게 따진다.
 
양평군 양서면 목왕리에 조성되고 있는 타운하우스 전원주택 휘페스타43 관계자는 “여름 휴가기간 동안 자연을 만끽하고 힐링하면서 전원생활에 대한 동경심을 현실화 하고자 하는 분들이 전원주택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지고 있다”며 “최근에는 도심이 가까운 전원지역에 다양한 편의 입지를 갖춘 전원주택 단지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 나만의 ‘휘게라이프’ 전원주택 찾아 도심 탈출!
 
서울 시내에서도 숲 좋고 공기 맑은 곳에 널찍한 정원을 갖춘 주택을 찾아볼 있다. 하지만 수십억원에 이르는 시세를 감안하면 실현 불가능하다. 수도권에서도 교통이 편리하고 주위 경관이 좋은 입지의 전원주택은 강남 아파트 한 채 못지 않은 거래가를 형성하고 있다.
 
이에 대해 휘페스타43의 김민준 대표는 “강남 등 도심 접근성과 자연 환경 입지를 고려해 양평 지역 전원주택 이주에 대한 수요층은 꾸준하게 형성되고 있다”고 밝혔다. 휘페스타43의 경우 자동차로 5분 거리에 양수역이 자리잡고 있다.
 
양수역 인근에는 북한강과 남한강이 만나는 두물머리, 경기도 지방정원으로 지정된 세미원이 명소로 자리매김 한 가운데 15분 거리에 경기 동부권 최대 쇼핑몰인 하남스타필드가 위치해 있어 전원생활과 함께 도시 못지않은 생활 편의성을 갖추고 있다.
 
건축주의 개성과 스타일을 반영한 1:1 커스터마이징 설계로 다양한 외양을 갖추어 조성되고 있는 휘페스타43의 건축주들은 대다수가 서울에 경제적 터전을 두고 있는 가운데 세컨드하우스로 마련하는 경향도 높은 것으로 전했다.
 
대가족으로 일컫는 전통적인 가족주의에서 탈피한 ‘나홀로족’이나 핵가족 구성원끼리 ‘욜로족’으로서의 삶을 원하거나 ‘휘게라이프’를 꿈꾸는 이들의 전원생활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다양한 입지를 꼼꼼하게 따져 자신의 주택을 선택하는 게 중요하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제공=휘페스타43]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