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혼자 외출하지 마라"…한국 온 日고교 야구팀에 내려진 지령

일본 고교 야구팀이 지난 28일 '일장기' 및 'JAPAN' 글씨 등을 뺀 단체복을 입고 한국으로 입국하는 모습. [FNN방송=뉴시스]

일본 고교 야구팀이 지난 28일 '일장기' 및 'JAPAN' 글씨 등을 뺀 단체복을 입고 한국으로 입국하는 모습. [FNN방송=뉴시스]

제29회 세계 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출전을 위해 한국을 찾은 일본 대표팀에 '혼자 외출하지 말라'는 지시가 내려졌다. 최근 한일 관계 경색에 따른 대책이다.
 
일본 스포츠전문 매체 스포츠닛폰은 29일 "다케나카 마사히코 일본 고교야구연맹 사무국장은 최근 한일관계 악화에 따라 한국 체제 중 '혼자 밖으로 나가지 말고 동반자를 항상 데리고 나가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해당 고교 야구팀의 한국 입국 당시 상황을 전하면서 "공항 도착 시 혼란, 트러블은 전혀 없었다"며 "WBSC가 한국 대회 운영 측에 '일본 대표팀의 안전을 보장해주길 바란다'고 문서를 보냈으나 조심 또 조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일본고교야구팀의 기존 단체복(왼쪽)과 지난 28일 한국 입국시 입었던 단체복의 모습. 기존 단체복에는 일장기와 'JAPAN' 글씨가 적혀 있다. [FNN방송=뉴시스]

일본고교야구팀의 기존 단체복(왼쪽)과 지난 28일 한국 입국시 입었던 단체복의 모습. 기존 단체복에는 일장기와 'JAPAN' 글씨가 적혀 있다. [FNN방송=뉴시스]

한편 지난 28일 김해공항을 통해 한국에 도착한 일본 고교 야구팀은 '일장기'와 'JAPAN' 글씨 등을 뺀 단체복을 입고 입국해 눈길을 끌었다.
 
일본 고교야구팀은 악화한 한일 관계를 배려해 이 같은 결정을 한 것이지만, 일본 현지에서는 "일장기는 일본의 자랑"이라는 등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다케나카 사무국장은 "스포츠와 정치는 별개이지만, 배려할 수 있는 것은 하는 것이 좋다"며 선수들이 시합에 집중할 수 있도록 이 같은 판단을 했다고 밝혔다.  
 
다만 시합에서는 'JAPAN' 글씨가 그대로 들어간 유니폼을 착용할 예정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