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순대로 조국 딸 지도교수 수사

2015년 10월 7일 양산부산대학교병원 갤러리 피누인 개막 당시 기념사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와 작품을 기증한 노 후보자 모친 박정숙 씨, 당시 노환중 양산부산대병원장(앞줄 오른쪽 일곱째부터) 등이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양산부산대병원 페이스북]

2015년 10월 7일 양산부산대학교병원 갤러리 피누인 개막 당시 기념사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와 작품을 기증한 노 후보자 모친 박정숙 씨, 당시 노환중 양산부산대병원장(앞줄 오른쪽 일곱째부터) 등이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양산부산대병원 페이스북]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지도교수였던 노환중(60) 부산의대 교수의 부산의료원장 임명 과정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가 올해 초 서울동부지검의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 수순을 복귀하듯 밟아가고 있다.

檢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출국금지

 
당시 동부지검은 청와대가 내정한 인사들이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공모 과정에서 면접자료 등 특혜를 받은 사실을 확인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과 신미숙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을 채용비리 혐의로 기소했다.
 
검찰은 환경부 수사와 같이 노환중 교수가 올해 6월 부산의료원장으로 임명되던 과정에서 청와대와 부산시의 외압은 없었는지, 다른 후보자보다 월등히 높은 점수를 받았던 노 원장에게 특혜가 제공되진 않았는지 살펴볼 계획이다. 
 
검찰은 노 원장이 대학원 재학 과정에서 두 차례 낙제했던 조 후보자의 딸에게 여섯 차례에 걸쳐 총 1200만원의 장학금을 준 사실에 대해서도 뇌물 혐의를 의심해 노 원장을 출국금지한 상태다.  

 
서울중앙지검이 27일 오전 부산 연제구 거제동 부산의료원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실을 압수수색 했다. [뉴스1]

서울중앙지검이 27일 오전 부산 연제구 거제동 부산의료원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실을 압수수색 했다. [뉴스1]

檢, 부산시장 집무실·부산의료원 담당 사무실 압수수색

검찰은 27일과 29일 두 차례에 걸쳐 노 원장의 임명 의혹과 관련해 부산시청과 부산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부산의료원과 노 원장의 집무실까지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부산시청의 경우 27일에는 부산의료원 등 산하기관 출자를 담당하는 재정혁신담당관실을 압수수색했고 29일에는 오거돈 부산시장의 집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모두 노 원장의 임명과 밀접히 관련된 장소들이다. 
 
환경부 수사 당시에도 동부지검은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인사를 맡았던 환경부 인사실과 환경부 각 산하기관 인사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채용비리 혐의를 입증할 수백개의 문건과 이메일 등을 확보한 바 있다. 
 
당시 동부지검이 확보한 문건 중엔 청와대 내정인사가 임원 공모에서 탈락한 뒤 환경부 과장이 신 전 비서관에게 제출한 경위서도 포함돼 있었다.
 
검찰은 지난 27일 압수수색 과정에서 노 원장 컴퓨터에 "강대환 부산대병원 교수가 대통령 주치의가 되는데 내가 깊은 일역을 담당했다"'노무현 대통령 퇴임과 동시에 봉하마을의 건강관리에 10년간 헌신했다. 최근 4년간 권양숙 여사와 가족들의 건강관리도 했다"는 내용이 담긴 문건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 원장에 대한 수사가 대통령 주치의 임명 과정까지도 확대될 수도 있는 대목이다.
 
검찰이 29일 오거돈 부산시장 집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특혜 장학금 논란의 당사자인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전 양산부산대병원장) 선임과 관련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검찰이 29일 오거돈 부산시장 집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특혜 장학금 논란의 당사자인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전 양산부산대병원장) 선임과 관련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부산의료원장 공모서 노환중만 월등히 높은 점수

검찰은 부산의료원장 공모 과정에서 외부의 개입이나 특혜가 없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실이 부산시 등에서 입수한 부산의료원장 임원추천위원회 명단 및 평가·면접 자료에 따르면 노 원장은 공모 당시 다른 두명의 지원자(79.2점·83.4점)보다 월등히 높은 94.6점을 받았다.  
 
7명으로 구성된 임원추천위원회 구성도 오거돈 부산시장이 추천한 위원 2명과 민주당이 다수당인 부산시의회에서 추천한 위원 1명, 부산의료원 이사회가 추천한 위원 4명으로 구성돼 있었다. 자유한국당에선 여권과 가까운 인사들이 위원의 과반수를 차지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 주장한다.
 
부산의료원 이사회가 추천한 위원 4명 중 ㈜세강 이경신 대표이사의 경우 아들인 이주환씨가 지난해 민주당 공천을 받아 부산시의원에 당선되기도 했다. 
 
실제 위원들이 부산의료원장 지원자 3명에게 준 면접 점수를 보면 노 원장은 대부분의 위원으로부터 95점 이상의 고점을 받았지만 다른 지원자들은 70~90점을 받아 점수 차이가 확연히 났다. 
 
곽상도 의원은 "추천위원 점수가 들쭉날쭉하지 않고 사전에 맞춰 놓은 듯 특정인에게 점수가 몰려 있다"며 "검찰 수사에 의해 이런 의혹들이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거돈 "적법한 절차따라 이뤄진 임명" 

일각에선 부산의료원장 선출 요건이 ▶전공의 수련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서 진료과장 이상 직위 5년 이상 근무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원장으로 3년 이상 근무 등으로 까다로워 공모가 노 원장에게 유리할 수밖에 없었다는 지적도 있다. 
 
하지만 환경부 수사와 같이 압수수색 과정에서 노 원장이 부산시 등에서 면접 자료나 모범 답안 등을 미리 받은 정황이나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 후보자의 입김이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한국당의 주장이다. 
 
최근 수사와 야당이 제기한 의혹들에 대해 오거돈 부산시장과 노 원장은 "모든 임명 과정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뤄졌다"고 반박하고 있다. 오 시장은 지난 27일 페이스북에 "부산시립의료원 원장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임명되었습니다"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도 "부산의료원장 임명 과정은 전혀 알지 못했고 개입도 없었다"는 입장이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