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초연금 13조...내년 복지부 예산 82조8203억원 '역대 최대'

문재인 대통령이 이낙연 국무총리, 노영민 비서실장 등과 29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낙연 국무총리, 노영민 비서실장 등과 29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내년 보건복지부 예산이 올해보다 10조3055억원이 늘어나 역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정부는 29일 오전 국무회의를 열고 513조5000억원 규모의 2020년 예산안을 확정했다. 9.7% 증액한 올해에 이어 2년 연속 9%대의 ‘초(超)수퍼 예산’을 편성한 가운데 복지부 예산은 전년보다 14.2% 늘어난 82조8203억원으로 편성됐다. 정부 총지출 중 복지부 예산 비중은 2017년 14.4%에서 내년 16.1%로 꾸준히 증가했다. 내년 복지부 지출의 증가규모는 10조3055억원으로 지난해에 이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정부 예산 전체 증가 규모(43조9000억원)의 23.5%를 차지한다. 복지 예산 급증 배경에 대해 최봉근 복지부 재정운용담당관은 “모든 국민의 기본 생활을 보장하는 포용국가 정책기조에 따라 복지부 예산 비중이 꾸준히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내년 복지부 예산 중 가장 큰 규모의 예산이 투입되는 정책은 65세 이상 노인에게 지급되는 기초연금이다. 내년 기초연금 30만원 지급대상을 기존 소득하위 20%에서 40%로 확대하면서 지난해 예산보다 14.6% 늘었다. 기초연금은 내년 소득ㆍ재산을 따져 하위 40% 이하 가구에 월 최대 30만원(1인 가구 기준)을 지급하고, 소득 하위 40%~70%이하에는 월 최대 26만원을 지급한다. 총 13조1765억원이 투입된다.  
복지부 내년 예산에는 노인일자리를 올해 61만개에서 내년 74만개로 늘리겠다는 정책이 포함돼 있다. 노인일자리는 일자리 통계 왜곡의 주범으로 비판 받아왔는데, 이를 더 늘리려는 것이다. 모두 1조2000억원이 들어간다.  
 
또 중증장애인이 기초수급자가 될 때 부양의무자(주로 부모)를 적용하지 않는 정책도 시행된다. 다만 부양의무자의 소득이 연 1억원을 넘거나 재산이 9억원을 초과하는 경우는 제외된다. 현재 아들ㆍ미혼의 딸 30%, 결혼한 딸 15%인 ‘간주 부양비’ 부과율을 모든 자녀에게 동일하게 10%로 완화한다.
건강보험 재정에 대한 국고지원액을 1조895억원 증액하는 예산도 포함됐다. 건강보험보장성강화정책(문재인 케어)재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조치다.
자살예방예산 예산은 245억원 증액됐다. 정신건강복지센터 인력을 늘리고, 자살 시도자 응급개입팀을 전국에 34개 신설한다. 0~2세 연장 보육료 신설하고, 연장 교사 1만2000명 채용하는 정책도 시행된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