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 관방 "강제징용 판결 문제"…수출규제 연관성 시인



[앵커]



수출 심사 우대국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빼는 조치를 어제(28일) 자로 시행하기 시작한 일본 정부, 그런데 강제징용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그동안에는 우리에 대한 경제 조치가 강제징용 판결 때문이 아니라고 그렇게 강조를 했는데 정부 대변인의 말로 다시 한 번 시인을 한 셈입니다. 일본 안에서는 일본이 한국과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는 목소리들이 커지고 있습니다.



도쿄 윤설영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뺀 날 강제징용 문제를 다시 꺼내들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현재 한·일 관계 최대 문제는 강제징용 문제이며, 대법원 판결에 의해 한국 측에 의해 만들어진 국제법 위반 상태를 해결해주기를 (요구합니다.)]



수출규제 조치로 인한 한·일 간의 대립도 결국은 강제징용 문제 때문이었다는 점을 시인한 것입니다.



다만 수출규제 조치는 안전 보장의 관점에서 필요한 조치였다는 기존 주장도 되풀이했습니다.



이렇게 자신들에게 유리한 해석만 내놓는 일본 정부를 향해서는 일본 내에서도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관광과 소비에서 시작된 탈 일본화가 일본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이 우려된다는 것입니다.



특히 아사히 신문은 "외교 문제에 경제나 안보를 엮는 것은 금기"라면서 한·일정상회담 개최를 촉구했습니다.



이처럼 일본에서도 과열된 여론에 휩쓸리지 말고 중장기적 국익을 생각해 대화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JTBC 핫클릭

청 "제외조치 유감…역사 바꿔쓰고 공조 깨려는 건 일본" [팩트체크] "당시 조선인-일본인 동일 임금" 주장 따져보니 일, '백색국가 제외' 시행…기업 우려 1순위는 '불확실성' 일 외상, 한국 겨냥 "역사 바꿔쓸 수 없다" 적반하장 망언 아베, G7서 또 한국 비난…'국가 간 신뢰 훼손' 주장 반복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