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국방 "北미사일에 과잉반응 안할 것…외교의 문 닫지 않았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28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을 우려하지만, 과잉반응은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北미사일 시험 우려한다면서도
"최선의 방법은 정치적 합의"
축소된 한미훈련 원상복귀 여부엔
"현장지휘관 평가 믿는다"며 즉답 피해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28일 워싱턴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28일 워싱턴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외교적 합의"라며 추가 협상 의지를 분명히 했다.
 
에스퍼 장관은 취임 한 달을 맞아 이날 워싱턴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이달 초 한·일을 방문해 이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분명히 우리는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을 우려한다"며 "우리는 그들이 무엇을, 왜 하고 있는지 등을 이해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과잉반응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신중하게 대응하고 외교의 문을 닫지 않는다는 것을 확실히 하길 원한다. 결국 우리는 불가역적이고 검증 가능하며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에 도달할 것"이라고 밝히며 외교적 해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선의 방법은 정치적 합의를 통해서 하는 것"이라며 "그래서 우리는 그들의 실험과 그들이 하는 것에 과잉반응함으로써 (외교의) 문을 닫고 싶지는 않다"고 재차 부연했다.
 
에스퍼 장관이 이날 제시한 북한 비핵화 목표는 트럼프 행정부가 당초 기본 원칙으로 삼은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언급한 것으로 보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이 CVID의 '불가역적 비핵화'에 강한 거부감을 표시하자 FFVD(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로 다소 완화한 표현을 사용해 왔다. 
 
에스퍼 장관은 축소된 후반기 한미연합연습을 대규모 훈련으로 되돌릴 것이냐는 질문에 "되돌아간다는 것을 의미할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현장에 있는 지휘관들의 평가를 믿는다"며 즉답을 피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회견에서 동맹국들의 방위비 분담 증액이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도 재확인했다.
 
그는 모두발언에서 "우리는 동맹과 긴밀한 협력 속에 그 지역 전역에서 방위 활동을 계속 확장할 것이며, 그들로부터의 공평한 방위비 분담 역시 압박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