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 자회사 ‘라인’ 文대통령 모욕 스티커 팔다가 항의받고 삭제

네이버의 자회사 라인. [중앙포토]

네이버의 자회사 라인. [중앙포토]

 
네이버의 자회사이자 글로벌 모바일 메신저인 ‘라인’(LINE)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하는 유료 콘텐트를 판매하다가 이용자들의 항의가 쇄도하자 삭제했다. 별도 공지는 없었다.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최근 라인은 온라인 스토어인 ‘라인 스토어’(LINE Store)에서 ‘Stamps of Mr. Moon’(미스터 문의 도장)이라는 메신저용 스티커를 1200원에 판매했다.
 
‘Mineo Mine’(미네오 마인)이라는 제작자가 올린 스티커로 일본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을 괴상하게 묘사한 캐리커처로 ‘약속? 뭐라고?’, ‘파기!’, ‘네가 나쁜 거야!’ 등의 일본어 글귀도 담겼다.
 
최근 한일 갈등 국면을 연상시키는 글귀로,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한 일본 극우의 시각에서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문제의 스티커는 아마추어 제작자가 자유롭게 올린 ‘크리에이터스 스티커’다. 라인에서 제작해 판매하는 공식 스티커와는 다르다.
 
라인은 크리에이터스 스티커에 자체적인 가이드라인을 적용, 사전 심사하고 있다. 혐오나 명예훼손 우려가 있는 콘텐트 등록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절차다.
 
이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특정 국적 소유자, 인물, 법인, 집단에 대한 비방이나 폄훼, 공격으로 해석될 수 있는 경우’, ‘정치적 이미지나 선거 관련 내용을 포함하는 경우’ 등을 금지 사례로 명시하고 있다.
 
이번 경우 사실상 가이드라인이 준수되지 않은 셈이다.
 
라인 스토어에서 판매된 문재인 대통령 비하 스티커. 현재는 라인 측에 의해 삭제된 상태다. [사진 라인 스토어 캡처]

라인 스토어에서 판매된 문재인 대통령 비하 스티커. 현재는 라인 측에 의해 삭제된 상태다. [사진 라인 스토어 캡처]

 
라인 측은 자체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작자의 콘텐트를 심사해 왔으나 문제 스티커는 걸러지지 못한 것 같다고 서울신문에 전했다. 그러면서 자체 검수 절차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뜻도 밝혔지만 별도의 사과 공지는 하지 않았다.
 
라인은 네이버가 지분 72.64%를 보유한 자회사다. 주 사업은 메신저 ‘라인’으로 일본과 대만 등 글로벌 이용자 수만 1억6400만명에 이른다. 국내에서는 자회사 ‘라인 플러스’를 통해 캐릭터 사업 등을 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