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혹 때마다 네티즌이 찾아낸다···조국의 낯뜨거운 '조국 트윗'

‘Cho est lux mundi’(‘조국은 세상의 빛이다’라는 뜻의 라틴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트위터 어록을 모아 놓은 페이스북 계정 이름이다. 조 후보자의 트위터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보고(寶庫)’로 불린다. 조 후보자에게 제기되는 의혹 사안마다, 이를 준엄하게 꾸짖는 과거 그의 글이 트위터에 다 담겨있어서다. 2009년 8월 가입 이래 지금까지 올린 글이 1만 5000여개다. 하루 평균 4건씩 10년간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 올려야 가능한 개수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트위터. 2009년 8월 가입 이래 현재까지 약 1만5000개 트윗을 올렸다. 그의 계정명인 'patriamea'는 '나의 조국(祖國)'이란 뜻의 라틴어다.[트위터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트위터. 2009년 8월 가입 이래 현재까지 약 1만5000개 트윗을 올렸다. 그의 계정명인 'patriamea'는 '나의 조국(祖國)'이란 뜻의 라틴어다.[트위터 캡처]

 
조 후보자의 과거 발언이 부메랑으로 되돌아온다는 언론 보도는 꾸준히 있었지만, 최근엔 네티즌들이 직접 발굴해내고 있다. 조 후보자가 소속된 서울대의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서 이런 현상이 특히 활발한데, 학생들은 트위터 글을 찾아낼 때마다 “조국은 나의 빛”(서울대 표어인 ‘진리는 나의 빛’의 변용), “가히 탈무드 급 현자”라는 평을 하고 있다.  
 
최근 일주일 새 있었던 상황도 과거 그의 트윗에 그대로 적용할 수 있다. 
 

①“가짜뉴스 아웃” vs “언관(言官)에 탄핵당하면 사퇴해야”

28일 오후 4시쯤 포털 다음에는 ‘가짜뉴스 아웃’이라는 키워드가 실시간 검색어 1위로 올라왔다. 전날 ‘조국 힘내세요’라는 키워드를 1위로 올려놨던 조 후보자 지지층이 이번엔 언론을 겨냥한 것이다. 언론의 조 후보자 비판을 ‘가짜뉴스’로 인식하는 취지다. 
 
→“조선 시대 언관(言官)에 탄핵당한 관리는 사실 여부를 떠나 사직해야 했고, 무고함이 밝혀진 후 복직했다. ‘성완종 리스트’ 주인공들의 처신은 무엇일까?”(2015년 4월 12일)

 

②“의혹만으로 차질 있어선 안 돼” vs “조윤선은 무슨 낯으로”

27일 조 후보자는 “의혹만으로 검찰 개혁 큰길에 차질이 있어선 안될 것이다. 끝까지 청문회 준비를 성실하게 다하겠다”며 사퇴설을 일축했다. 이날 검찰(총장 윤석열)이 조 후보자 의혹과 관련, 부산대·웅동학원 등 30여곳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인 데 대해서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오른 초유의 사태다. 
 
→“도대체 조윤선(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무슨 낯으로 장관직을 유지하면서 수사를 받는 것인가? 우병우도 민정수석 자리에서 내려와 수사를 받았다.”(2017년 1월 11일)  
→“‘나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윤석열 검사의 오늘 발언, 두고두고 내 마음속에 남을 것 같다.”(2013년 10월 21일)

 

③“송구하다” vs “여론 추이에 달라지는 사과에 화가 난다”

26일 조 후보자는 딸의 부정입시 의혹과 관련,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고 했다. 전날(25일) “송구하다”고 밝힌 데 이어 이틀 연속 사과다. 지난 9일 후보자로 지명된 후 ‘송구’라는 표현을 쓴 건 처음이었다.  

 
→“여론 추이와 정치공학적 계산에 따라 달라지는 사과의 수위와 표현방식에 더 화가 납니다...”(2014년 5월 6일)

(“파리가 앞발을 싹싹 비빌 때 이놈이 사과한다고 착각하지 말라. 파리가 앞발 비빌 때는 뭔가 빨아 먹을 준비를 할 때이고, 우리는 이놈을 때려잡아야 할 때이다. 퍽~”이라는 글도 있지만, 이는 트위터가 아닌 페이스북 글.)

 

④“민정수석 때 일반인 고소” vs “시민과 언론에 법적 제재 내려선 안 돼”

24일 중앙일보는 조 후보자가 지난해 청와대 민정수석 재임 시절 70대 노인 등 일반인 2명을 직접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실을 보도했다. 본지가 입수한 고소장엔 “네이버 블로그에 공연히 허위사실을 적시해 고소인의 명예를 훼손한 것으로 엄히 처벌해 주시기 바란다”는 글과 함께 조 후보자의 서명이 들어가 있었다.

 
→“시민과 언론은 ‘공적 인물’에 대한 완벽한 정보를 가질 수 없다. 따라서 공인에 대한 검증 과정에서 부분적 허위가 있었음이 밝혀지더라도 법적 제재가 내려져서는 안 된다.”(2013년 5월 31일)

 

⑤“영어로 써줘서 제1저자” vs “참으로 무지한 소리!”

21일 장영표 단국대 교수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과거 조 후보자의 딸을 단국대 인턴 2주 만에 SCI급 병리학 논문 제1 저자로 올린 데 대해, “영어로 논문을 잘 써줘 제1 저자로 올렸다”고 해명했다.

 
→“참으로 무지한 소리! KIN!”(“교수님 번역해준 것만으로 논문의 공동저자가 될 수 있다면…”라는 글을 리트윗하며)(2012년 10월 6일)

 
조 후보자의 과거 트윗과 관련 서울대 커뮤니티에선 “파도 파도 구구절절 스스로를 호통치는 소리. 이 시대의 참 현자”, “조국 트위터는 유네스코에 등재해야 한다” 등의 댓글이 있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조 후보자는 누구보다 공정과 정의를 외쳐왔기에 이중성이 드러나면서 학생들의 분노도 커졌다. 그런데 분노를 넘어 희화화 대상이 됐다는 건, 이제 일말의 기대조차 남지 않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