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최대 자동차 연합군 출범…日도요타·스즈키, 자본제휴 맺는다

서울 시내의 한 도요타자동차 전시장에 전시된 차량 엠블럼. [연합뉴스]

서울 시내의 한 도요타자동차 전시장에 전시된 차량 엠블럼. [연합뉴스]

일본 도요타자동차와 스즈키가 자본제휴를 맺는다고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이 2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요타는 약 1000억엔(약 1조1484억원)을 출자해 스즈키 주식 5% 정도를 보유하고, 스즈키는 도요타에 500억엔(약 5742억원) 정도를 출자해 차세대 자동차 기술 공동개발 등에 나서기로 했다.
 
지난 2016년부터 업무 제휴 방식으로 협력하고 있는 양사가 이번에 자본제휴를 한 이유는 자본 관계를 강화해 차세대 자동차 연구개발 비용 효율화, 자율주행을 비롯한 신기술 보급 과정에서 주도권 확보 등을 위해서라고 신문은 전했다. 전기자동차와 자율주행차 등 차세대 기술도 공동으로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두 회사의 자본제휴는 당국이 승인하는 대로 이뤄질 전망이다.
 
닛케이는 지난해 도요타의 전 세계 신차 판매량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1059만대로 세계 3위 수준인데, 자본 제휴로 스즈키와 연합하면 약 1400만대로 늘며 연결 재무제표에는 포함되지 않은 마쓰다와 스바루까지 포함해 약 1600만대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판매량 기준으로 독일 폴크스바겐이 1083만 대를 팔아 1위를 기록했고 닛산(日産)·르노·미쓰비시(三菱)로 구성된 일본·프랑스 연합이 2위였다. 이번 제휴가 마무리되면 도요타와 스즈키는 타사의 연합 상황에 변동이 없다는 가정하에 세계 1위 판매량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닛케이는 자동차업계가 100년 만에 한 번 찾아온 변혁기를 지나고 있다며 국내외 업계에서 연합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이번 도요타 등에 의한 최근 연합은 기술개발이나 신기술 보급 과정에서 주도권을 잡는 것이 목적으로 자회사 편입과 출자 비율 등에 구애받지 않는 것이 특징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NHK는 전기차 개발 및 전동화 등이 활발한 가운데 자동차 업계가 100년에 한 번 있는 변혁기를 맞고 있는 것이 제휴를 추진하는 배경이 됐다고 분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