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논문 아니고 초록이라더니…“조국 딸, SCI급 논문 3저자에 올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뉴스1]

고등학교 재학 중 공주대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활동한 뒤 국제학회 발표문 초록에 이름을 올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관련 논문이 SCI급 학술지에 게재됐을 때도 제 3저자로 이름을 올려 한국연구재단에 보고된 사실이 확인됐다.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이 28일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극지산 조류의 방사선 적응 기제 규명 및 응용 연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공주대 A 교수는 조씨를 발표자로 올린 ‘DEGs 분석을 통한 홍조식물 외깃풀의 성 특이적 유전자의 분리’ 논문이 2009년 7월 SCI급 국외학술지에 게재됐다고 보고했다. 조씨의 이름은 논문 제목 옆 총저자명에서 세 번째로 등장했다.
 
한국연구재단 연구성과정보시스템에 공개된 '극지산 조류의 방사선 적응 기제 규명 및 응용 연구' 결과 보고서. [한국연구재단 홈페이지]

한국연구재단 연구성과정보시스템에 공개된 '극지산 조류의 방사선 적응 기제 규명 및 응용 연구' 결과 보고서. [한국연구재단 홈페이지]

조씨의 이름이 초록에만 오른 것이라는 A 교수의 해명과 달리 논문 게재 등 연구 성과를 평가하는 한국연구재단 보고서에도 조씨의 이름이 포함된 것이다.
 
A 교수는 지난 27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국제학술대회에서 발표할 연구 내용을 요약한 초록에 발표자 대체자로 이름을 올린 것”이라며 “그건 논문도 아니고 3저자 등재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관련기사

한편 A 교수는 이와 관련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 “10년 전에 입력한 결과물로 일일이 수작업으로 입력하다 보니 누군가가 실수로 입력했을 수 있다”며 “자료가 어느 단계에서 작성된 것인지 모르겠지만 공신력 있는 국가연구개발시스템과 한국연구자정보(KRI) 시스템에는 해당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