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일부 언론 압수문건 보도는 우리와 무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주변에 대한 검찰의 강제수사 착수를 강도 높게 비판하자 검찰은 격양된 분위기다. 검찰 내부에선 “중립성을 저해하는 발언”이란 우려가 나왔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8일 전국 원외지역위원장 하계 워크숍에 참석해 검찰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특히 검찰의 전방위적 압수수색 이후 조 후보자 주변인이 출국금지됐다거나 검찰이 압수한 문건을 일부 언론이 보도한 데 대해 ‘피의사실 유출’이라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전날 한 방송사는 검찰의 압수수색 문건을 입수했다며 조 후보자 딸의 지도교수인 노환중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 주치의 선정 과정에 개입한 것으로 보인다는 취지의 보도를 한 바 있다. 이 대표의 강도 높은 비판에 검찰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검찰에선 여당 대표가 검찰의 중립성을 해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검 관계자는 “(이 대표의 발언이) 그간 추진해 온 검찰 개혁 노력을 해치고 검찰의 중립성을 저해할 수 있다”며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언론의 압수 문건 보도에 대해선 “검찰과 전혀 무관하다”며 “해당 언론사가 검찰과 관련 없이 독자적으로 취재한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실제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앞두고 청와대나 법무부에도 사전보고를 하지 않는 등 최고 수준의 보안을 유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검찰 간부는 “검찰 내부에서도 정치적 사건으로 비칠까 고심이 크다”며 “이 대표의 발언이 되레 검찰에 대한 정권 차원의 외압 아니냐”고 비판했다. 민주당 한 재선 의원은 "검찰의 적반하장”이라며 "검찰의 적폐가 별건수사와 언론에 흘리는 것인데 이를 지적한 게 뭐가 검찰 중립성을 흔드는 건지 이해하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수사정보 유출에 대해서는 반성하거나 잘못했다는 생각이 왜 없느냐”고 반문했다.
 
김기정·정진호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