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자 세팍타크로 대표팀, 세계선수권 더블 준우승

2019 세계선수권에 출전한 세팍타크로 대표팀. [사진 대한세팍타크로협회]

2019 세계선수권에 출전한 세팍타크로 대표팀. [사진 대한세팍타크로협회]

남자 세팍타크로 대표팀이 2019 세계선수권 더블 이벤트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여자 대표팀은 동메달

김영만(경북도청), 임안수, 정원덕(이상 고양시청)이 출전한 더블 대표팀은 27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더블이벤트 결승전에서 미얀마에 세트스코어 0-2(8-21, 20-22)로 패배, 2위에 올랐다.
 
한국은 예선에서 말레이시아, 미국을 꺾고 조1위로 8강에 진출했다. 대표팀은 8강에서 2017년 우승팀 필리핀을 상대로 압도적인 경기력을 펼쳐 2-0으로 이겼고, 준결승에서 라오스를 세트스코어 2-1(21-19, 15-21, 21-14)로 꺾고 결승까지 올랐다.
 
하지만 국내와 다른 경기장 환경이 문제였다. 대한세팍타크로협회 관계자는 "연습경기장 바닥이 시멘트로 만들어져 선수들이 연습하는 과정에서 부상을 당했다. 딱딱한 바닥에서의 지속적인 충격으로 인하여 다리에 피로가 쌓였던 킬러(공격수) 김영만과 피더(배구의 세터 같은 포지션) 정원덕이 결승에서 통증을 호소하며 정상적인 경기력을 선보이지 못했다"고 전했다. 결국 교체로 들어간 킬러 임안수가 고군분투했으나 패하고 말았다.
 
여자 대표팀은 이번 대회 3위에 올랐다. 이기훈 감독(고양시청)은 "결승까지 열심히 뛰어준 우리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선수들이 부상이 있어 경기하는데 많이 힘들었을텐데 잘 참고 경기에 임해줬다. 앞으로 레구이벤트(3인조)와 팀이벤트(단체전)가 남아 있기 때문에 국민들이 많은 격려와 응원을 해주신다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는 9월 1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계속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