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인회계사 2차 시험 부정출제 의혹 수사의뢰

금융감독원이 지난 6월 치러진 올해 공인회계사(CPA) 2차 시험에서 제기된 부정출제 의혹을 일부 사실로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부정출제 의혹을 받는 출제위원 A씨 등을 검찰에 수사 의뢰하고 해당 문항 2개에 대해선 전원 정답 처리하기로 했다.
 
CPA 2차 시험 부정출제 의혹은 지난 6월 말 시험이 끝난 직후 한 포털사이트 공인회계사 시험 카페에서 제기됐다.  
 
의혹의 주된 내용은 회계감사 과목 문제 중 2개 문항이 서울 시내 한 사립대 CPA 시험 고시반의 모의고사 및 특강 내용과 거의 같았다는 것이었다. 특강을 진행한 사람은 그동안 회계감사 과목 출제위원으로 활동했지만 올해 시험에선 출제위원에서 빠진 B교수였다. 금감원 조사 결과 A씨가 2차시험 출제위원으로 선정되기 전, 카카오톡 메시지로 B교수에게서 모의고사 문제지를 전달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