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sue&] 상큼·달콤한 맛에 칼로리·당 낮은 ‘뷰티인사이드 곤약젤리’ 2종 출시

빙그레가 파우치 형태의 젤리 제품인 ‘뷰티인사이드 곤약젤리’ 2종을 출시했다.
 

빙그레

뷰티인사이드 곤약젤리 ‘피치&자두’는 두 가지 과일 맛을 살린 제품이다. [사진 빙그레]

뷰티인사이드 곤약젤리 ‘피치&자두’는 두 가지 과일 맛을 살린 제품이다. [사진 빙그레]

뷰티인사이드 곤약젤리는 ‘피치&자두’와 ‘망고패션후르츠’로, 두 가지 과일을 섞은 맛이 특징이다. 시중에 판매되는 기존 곤약젤리가 대부분 한 가지 과일 향료를 사용하는 데 반해 뷰티인사이드 곤약젤리는 두 가지 과일을 섞어 상큼하고 달콤한 맛을 조화롭게 살렸다.
 
뷰티인사이드 곤약젤리는 개당 용량이 130g이지만 열량은 망고패션후르츠는 19kcal, 피치&자두는 30kcal에 불과하다. 또한 달콤한 맛이 주요 속성인 젤리임에도 불구하고 2종 모두 당류는 1g만 포함돼 있다. 건강과 다이어트 때문에 당 함량에 민감한 소비자의 구매도 늘고 있는 이유다.  
 
뷰티인사이드 곤약젤리 ‘망고패션후르츠’는 두 가지 과일 맛을 살린 제품이다. [사진 빙그레]

뷰티인사이드 곤약젤리 ‘망고패션후르츠’는 두 가지 과일 맛을 살린 제품이다. [사진 빙그레]

식이섬유 역시 피치&자두는 3000mg, 망고패션후르츠는 1700mg을 함유하고 있어 포만감을 느끼게 해준다.
 
빙그레 관계자는 “일본 여행을 다녀오면서 주로 구매하던 곤약젤리 제품이 최근 정식 수입 및 국내 개발이 활발히 이뤄지면서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며 “칼로리와 당 함량에 민감한 소비자들이 늘면서 곤약젤리 제품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