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美국방부 차관보 “한국에 지소미아 연장을 촉구한다”

랜들 슈라이버 미국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 [사진 미국 국방부 홈페이지]

랜들 슈라이버 미국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 [사진 미국 국방부 홈페이지]

랜들 슈라이버 미국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가 28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과 이에 대한 한국과 일본 간 의미있는 대화를 촉구했다.
 
이날 미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연구소(CSIS)가 ‘한미일 3자 안보 협력의 중요성’을 주제로 빅터 차 CSIS 한국 석좌와의 대담 형식으로 주관한 강연에서다. 슈라이버 차관보는 이 자리에서 “한국에게 지소미아 연장을 요구한다”며 “우리는 일본과 한국이 불화할 때 유일한 승자는 우리의 경쟁자들이라는 것을 강조하는 바”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한일 양국을 향해 “차이를 이해하기 위한 의미 있는 대화에 참여하기를 바란다”며 “의미 있는 대화란 불만을 추가로 표출하는 것이 아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자세로 (협상) 테이블에 오르는 것을 뜻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미국은 문(재인) 정부가 지소미아를 연장하지 않은 데 대해 강한 우려와 실망을 표현해 왔다”며 “미국은 이번 결정이 일본과의 양국 관계에서뿐 아니라 다른 우방 및 동맹 들의 안보 이익에 있어 부정적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점을 문 정부에 여러 차례에 걸쳐 명확히 해왔다”고 밝혔다. 
랜들 슈라이버(왼쪽) 미국 국방부 인도ㆍ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는 28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한미일 3자 안보 협력의 중요성’을 주제로 개최한 행사에서 빅터 차 CSIS 한국 석좌와 대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랜들 슈라이버(왼쪽) 미국 국방부 인도ㆍ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는 28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한미일 3자 안보 협력의 중요성’을 주제로 개최한 행사에서 빅터 차 CSIS 한국 석좌와 대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