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북경찰청장 친형 자택서 감쪽같이 사라진 1억5000만원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조용식 전북지방경찰청장의 친형 자택에서 거액의 현금이 사라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28일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전 익산시의 한 아파트에 사는 조모(72)씨가 "장롱에 들어있던 1억5000만원이 사라졌다"고 신고했다. 조씨는 조 청장의 친형이다.
 
그는 최근 진행한 아파트 인테리어 공사대금을 건설업체에 지급하기 위해 오만원권 현금다발을 장롱 안에 보관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절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아파트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거액의 현금을 금고가 아닌 잠금장치가 없는 장롱에 보관하는 경우는 흔하지 않은 데다 공사대금을 현금으로 건네는 것도 이례적이라는 점에서 범행 경위를 파악하는데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건설업체 관계자들이 공사를 위해 피해자의 집 안을 드나들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관련자를 상대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며 "정확한 피해 시기와 용의자는 현재까지 특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