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 지구대서 경찰, 총기수령 중 실수로 공포탄 발사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찰관이 근무를 위해 총기를 수령하던 중 실수로 공포탄을 발사했다.
 
28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제주동부경찰서 소속 모 지구대에 근무하는 A(24) 순경에 대해 총기 관리 안전 수칙 준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순경은 지난 26일 오후 7시 20분께 저녁 근무에 나서기 위해 해당 지구대 무기고에서 38구경 권총을 수령하던 중 공포탄 1발을 발사했다.
 
경찰 조사에서 A 순경은 “총을 수령해 점검하던 중 안전고무판이 떨어지자 이를 줍기 위해 허리를 숙였다가 검지로 방아쇠를 눌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지구대 내 1개 팀이 근무하고 있었지만 다행히 공포탄 발사로 인한 인명피해는 일어나지 않았다.
 
경찰은 A 순경의 총기 관리 안전 수칙 준수 여부와 함께 무기 관리 책임자인 B 경위의 총기 관리·감독 준수 여부 등에 대해서도 감찰을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총기 수령은 팀장 입회하에 이뤄져야 하지만 당시 A 순경 혼자 총기를 수령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해당 지구대 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전국 경찰을 대상으로 유사 사례 재발 방지 교육과 38구경 권총의 안전고무판 노후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