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리, 12시간 조사 끝에 '원정도박' 실토···'환치기'는 부인

 해외 원정도박 혐의로 경찰에 소환된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29ㆍ본명 이승현)가 약 12시간에 걸친 조사 끝에 도박 혐의 일부를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조사가 예정된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원정도박도 사실일 가능성이 커졌다.
 
 '원정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가 28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지수대)로 경찰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하며 고개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원정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가 28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지수대)로 경찰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하며 고개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승리는 28일 오전 9시 55분쯤 서울 중랑구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상습도박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그는 취재진에게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 성실한 자세로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하고 조사실로 향했다.
 
조사 과정에서 승리는 해외에서 도박을 한 사실을 대체적으로 인정하면서도 해외에서 빌린 외화를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속칭 ‘환치기’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오후 10시 20분쯤 조사를 마친 뒤 경찰서를 나와 “모든 의혹들에 대해서 사실 그대로 말씀드렸고 앞으로 향후 받게 될 다른 조사들에도 성실하게 사실대로 말씀드릴 생각”이라고 밝혔다. ‘최근 양현석 대표를 만났느냐’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승리는 양현석 대표와 함께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호텔 카지노를 드나들며 도박을 하고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한 혐의(상습도박ㆍ외국환거래법 위반)를 받고 있다. 승리는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가 불거진 이후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수사받는 상황에서 원정도박 혐의가 추가됐다.
 
경찰은 지난 17일 서울 마포구 YG엔터테인먼트 사옥 압수수색을 통해 자금 입출금 내역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미국 금융당국으로부터 받은 YG 미국법인의 금융거래 내역도 분석 중이다. 양 전 대표가 회사 자금을 도박에 사용했는지 조사 중인 경찰은 사실로 확인되면 횡령 혐의를 추가 적용할 방침이다. 경찰은 29일 양 전 대표가 출석하면 2014년 서울의 한 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들에게 성접대를 한 혐의(성매매알선)도 조사할 예정이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