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중집회'연 부산대생들 "조국 딸, 장학금 아닌 뇌물받았다"

28일 오후 부산 금정구 부산대학교 넉넉한 터에서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을 둘러싼 의혹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학생들은 일몰이 되자 촛불 대신 휴대전화 불빛을 밝혔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부산 금정구 부산대학교 넉넉한 터에서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을 둘러싼 의혹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학생들은 일몰이 되자 촛불 대신 휴대전화 불빛을 밝혔다. [연합뉴스]

“요즘 젊은이들은 각박한 환경 속에서도 열심히 공부하고 꿋꿋이 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보십시오. 기득권층의 자녀들을 보십시오. 자사고, 외고 다 폐지한다고 하면서 정작 자신의 자식들은 특목고는 물론 외국의 유명 대학을 보내고 하지 않습니까. 우리는 뭡니까. 이제 우리도 분노해야 합니다. 일어서야 합니다.”
 

조후보자 딸 재학중 부산대 모인 부산대생·시민 200여명
궂은 날씨 속 스마트폰 플래시 켜고 진상규명 촉구 집회
"양심 지키려 집회에 참여…사태 관련자들 입장 밝혀라"

28일 오후 부산시 금정구 부산대학교 넉넉한 터(부산대 광장)에서 한 졸업생이 400여 명의 학생 앞에 서서 한 말이다. 이날 부산대에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과 관련한 여러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촛불 집회가 열렸다. 조 후보자의 딸인 조모(28)씨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재학 중이다.
 
부산대 촛불집회추진위원회가 추진한 촛불 집회엔 부산대 학생과 시민 등 200여 명이 궂은 날씨 속에서도 집회를 진행했다. 비가 내리는 날씨 탓에 이들은 비옷을 입고 촛불 대신 스마트폰 플래시를 켠 채 집회에 참여했다.
 
연단에 오른 한 재학생은 “재학생들이 가장 분노하는 부분은 조 후보자의 딸이 1점대 학점을 받고 2번이나 낙제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장학금을 받은 것이다. 학교에선 이것이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과연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가”라며 “저는 이것이 정상적인 장학금 지급이 아니라 뇌물수수에 가깝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또 다른 재학생은 “이 사태를 그냥 지켜볼 수 없어 내 양심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집회에 참여하게 됐다”며 “의사가 되려는 사람이 자신의 도덕도 지키지 못하고 환자들을 치료하겠다고 하는 건 어불성설이다. 이 사태에 관련된 교수와 직원들은 하루빨리 입장표명을 하라”고 주장했다.
28일 오후 부산 금정구 부산대학교 넉넉한 터에서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을 둘러싼 의혹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부산 금정구 부산대학교 넉넉한 터에서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을 둘러싼 의혹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촛불집회추진위는 집회에 앞서 이날 성명서를 내고 “부산대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입학, 학사행정, 장학금 지급 등에 있어 위법성과 반공정성 여부를 철저히 규명하라”고 했다. 또한 “진상조사위원회에 학생대표와 외부전문가를 참여시켜 조사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문제가 발견될 경우 관련자 처벌과 재발방지책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날 집회와 별개로 부산대 총학생회는 28~29일 ‘대학본부에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총학생회 차원의 단체행동’에 대해 찬반을 묻는 학생 총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개표 결과에 따라 총학생회는 다음 달 2일 촛불 집회 등 단체행동을 추진할 방침이다.
 
부산=이은지 기자, 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