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들 여자친구에 마약 주사 50대 "속내 들어보려고…"

[중앙포토·뉴스1]

[중앙포토·뉴스1]

아들의 여자친구를 펜션으로 데려가 마약을 강제로 투약한 혐의로 검거된 A(56)씨가 "성폭행 의도는 없었으며 피해자의 속내를 듣기 위해 범행했다"고 말했다.
 
경기 포천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A씨가 이같이 진술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마약 강제 투약 혐의를 인정했다. A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 "(피해자를) 위로해 주기 위해 펜션으로 데려왔다"며 "최근 아들과 사이가 안 좋은 것 같아 무슨 일이 있는지 속내를 듣기 위해 마약 주사를 놓았다"고 말했다. 이어 "마약에 취하면 이야기를 잘할 것 같아 범행을 저질렀지만 성폭행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집에서 멀고 CCTV도 없는 펜션으로 끌고 온 점 등에 대해 추궁하자 횡설수설하며 계속 진술을 바꾸고 있다"며 "성폭행 의도 등 강하게 추궁하고 있으며 내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 15일 오후 3시쯤 포천시의 한 펜션에서 아들의 여자친구인 B씨에게 마약을 강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최근 힘든 일이 있었는데 위로도 해주고 상의할 일도 있다며 (A씨가) 펜션으로 데려왔다"며 "놀라게 해주겠다고 눈을 감으라고 했는데 갑자기 따끔한 느낌이 들어 눈을 떠보니 주사기를 들고 있어 바로 112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B씨는 평소 A씨 집안 경조사에도 참가할 정도로 친밀한 사이라 크게 의심하지 않고 펜션에 갔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신고 직후 차를 몰고 도주했다. 도주 경로를 추적한 경찰은 경기남부청과 공조수사 끝에 지난 27일 용인시에서 A씨를 체포했다. 마약 투약 전력이 있는 A씨는 검거 당시에도 마약에 취한 상태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