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적폐 또 시작한다"는 이해찬에 검찰 반발…"중립성 저해 깊이 우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인천 남동공단 삼천리기계에서 열린 공작기계 글로벌 경쟁력강화를 위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차량에 올라타고 있다. 오른쪽은 이해식 대변인. 이해찬 대표는 이날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후보자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은)관계기관과 전혀 협의를 하지않은 전례없는 행위로, 나라를 어지럽게 하는 행위"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인천 남동공단 삼천리기계에서 열린 공작기계 글로벌 경쟁력강화를 위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차량에 올라타고 있다. 오른쪽은 이해식 대변인. 이해찬 대표는 이날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후보자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은)관계기관과 전혀 협의를 하지않은 전례없는 행위로, 나라를 어지럽게 하는 행위"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주변에 대한 검찰의 강제수사 착수를 강도 높게 비판하자 검찰은 격양된 분위기다. 검찰 내부에선 "중립성을 저해하는 발언"이란 우려가 나왔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8일 전국 원외지역위원장 하계 워크숍에 참석해 검찰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압수수색은 조 후보자가 스스로 사퇴하기를 바라는 (검찰의) 압력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법무부나 청와대도 전혀 모르게 압수수색했다는 것은 '거대한 작전을 진행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전날 검찰의 전방위적 압수수색 이후 조 후보자 주변인이 출국금지 됐다거나 검찰이 압수한 문건을 일부 언론이 보도한 데 대해선 격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 대표는 "피의사실 유출이라고 볼 수 있다"며 "가장 나쁜 검찰의 적폐가 다시 나타나기 시작하는 것이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출) 당사자를 반드시 색출해야 한다"며 "피의사실을 유포해서 인격살인을 하고, 심지어 노무현 대통령 때는 있지도 않은 논두렁 시계를 가지고 얼마나 모욕을 주고 서거하게 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이 대표의 강도 높은 비판에 검찰은 격양된 분위기다. 검찰에선 여당 대표가 검찰의 중립성을 해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검 관계자는 "(이 대표의 발언이) 그간 추진해 온 검찰개혁 노력을 해치고 검찰의 중립성을 저해할 수 있다"며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앞두고 청와대나 법무부에도 사전보고를 하지 않는 등 최고 수준의 보안을 유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검찰 간부는 "검찰 내부에서도 정치적 사건으로 비칠까 고심이 크다"며 "이 대표의 발언이 되레 정권의 검찰에 대한 외압 아니냐"고 비판했다.
 
김기정·정진호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