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시 한 식당서 휴대용 부탄가스 폭발해 손님 7명 부상

[연합뉴스]

[연합뉴스]

 
인천시 중구 송학동 한 식당에서 휴대용 부탄가스가 폭발해 손님 7명이 다쳤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5분께 발생한 휴대용 부탄가스 폭발 사고로 A(58)씨 등 식당 손님 5명이 얼굴과 팔 등에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다른 손님 2명도 찰과상 등으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손님용 테이블 위에서 휴대용 가스버너로 음식물을 끓이던 중 열에 의해 부탄가스가 폭발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피해자들로부터 진술을 듣지 못했다”며 “다행히 부상자 모두 크게 다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