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흥서 차량 66대 사이드미러 부순 30대…"범행 인정하나 동기는 침묵"

경기도 시흥시 조남동의 아파트에서 차량 66대의 사이드미러를 부순 30대 남성이 체포됐다. [연합뉴스]

경기도 시흥시 조남동의 아파트에서 차량 66대의 사이드미러를 부순 30대 남성이 체포됐다. [연합뉴스]

경기 시흥경찰서는 아파트 단지를 돌며 차량 수십 대의 사이드미러를 부순 A(37)씨를 재물손괴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이날 0시부터 오전 2시 50분쯤까지 경기도 시흥시 조남동의 아파트 4개 단지 지하주차장에 주차된 차량 66대의 사이드미러를 발로 차서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새벽 3시쯤 피해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통해 용의자를 특정, 시흥시 한 길거리를 걷던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경찰이 다가가 신분 조회를 요구하자 달아나 2㎞ 가량 추격전을 벌였다. 경찰은 인근 상가 화장실에 숨어있던 A씨를 붙잡아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무직인 A씨는 범행 당시 술을 마시지도 않았고 특정 차량을 겨냥해 파손한 것도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자신의 범행을 모두 인정하면서도,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있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혐의는 재물손괴로 비교적 경미하나, 피해 규모가 워낙 커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며 "A 씨의 정신병력 등을 비롯해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