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공중화장실 '황화수소' 흡입 여고생, 한 달째 의식불명

지난달 29일 오전 부산의 한 공중화장실에서 유해화학물질인 황화수소가 누출돼 여고생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부산경찰청]

지난달 29일 오전 부산의 한 공중화장실에서 유해화학물질인 황화수소가 누출돼 여고생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부산경찰청]

지난 달 부산 광안리해수욕장 공중화장실에서 유독가스를 마시고 쓰러진 여고생이 한 달째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28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전 3시 40분쯤 수영구 민락동 한 회센터 건물 지하 공중화장실에서 황화수소로 인해 쓰러진 A(19)양이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  
 
A양의 가족은 "깨어나기를 간절히 바라며 하루하루 슬픔 속에서 살고 있다"며 "어떻게 이런 어처구니없고 황당한 사고가 났는지 이해할 수 없다. 사실관계가 철저히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고 당시 A양은 산업안전보건법상 단시간 허용 농도 기준치인 15ppm의 60배가 넘는 1000ppm의 황화수소에 노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회타운 건물 오수처리시설에서 발생한 황화수소가 화장실 세면대 구멍을 통해 스며들어 당시 화장실을 이용하던 A양이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오수처리시설에서는 매일 오전 3∼4시 사이 오수를 퍼 올리는데 이때 발생한 황화수소가 배기장치 이상으로 시설 내에서 제대로 처리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회타운 건물 관리인과 공중화장실 관리 책임이 있는 수영구 공무원 등을 불러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수영구의 경우 이 화장실이 1998년 공중화장실로 편입된 이후 청소나 비품 관리 등만 했을 뿐 20년 넘게 안전점검을 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비판을 받고 있다.
 
한 시민은 "이 건물에서 오수를 제대로 정화하지 않고 하루 몇번씩 무단 방류해 황화수소 냄새가 너무 심했다"면서 "1년 전부터 구청에 몇번씩 민원을 넣어도 해결되지 않았다. 뭔가 문제가 있었을 때 대대적으로 점검만 잘했어도 이런 사고를 제대로 막을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수영구 측은 "오수처리시설 관리책임은 건물 관리인에게 있다"는 입장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