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 상반기에도 이어진 '18원 후원금'…여야 구분 없었다”

[프리큐레이션]

[프리큐레이션]

올 상반기에도 여야 의원을 향한 반감을 담아 욕설을 연상시키는 '18원' 후원금이 이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연합뉴스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받은 '2019년 상반기 국회의원 후원금 모집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1~6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소속 여야 의원 다수가 18원, 또는 18의 배수를 후원금으로 받았다.
 
18원 후원금을 가장 많이 받은 의원은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었다. 손 의원은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이기 시작한 올해 1월 에만 2500여 건의 18원 후원금을 받았다. 비슷한 시기 목포를 지역구로 둔 '변화와 희망의 대안 정치연대' 박지원 의원도 10건의 18원 후원금이 들어왔다.
 
자유한국당 의원 가운데는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눈에 띄었다. 세 의원은 지난 2월 '5·18 모욕 망언' 논란으로 비판을 받은 뒤 18원 후원금 세례가 이어졌다.
 
논란이 촉발된 시기 김진태 의원은 18원 후원금뿐만 아니라 36원, 54원 등 18의 배수로 된 후원금을 다수 받았다. 김순례·이종명 의원에게도 각각 30건 안팎의 18원 후원금이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당 김진태·함진규·김무성·장제원 의원도 18원 후원금을 피하지 못했다. 이들은 각각 22건·60여건·3건·2건으로 집계됐다.
 
한국당 지도부 가운데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18원 후원금 6건, 28원 후원금 2건으로 집계됐고,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7건, 이인영 원내대표가 14건, 홍영표 전 원내대표가 9건을 받았다.
 
민주당에서는 장관 겸직 의원들이 18원 후원금 타깃이 됐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인 유은혜 의원은 7차례, 국토교통부 장관으로 부동산 대책을 이끄는 김현미 의원은 6차례 18원 후원금이 전해졌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의원에게도 18원(7건)과 36원(1건) 후원금이 들어왔다.
 
18원 후원금과 반대로 응원 메시지가 담긴 1004원 후원도 있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3건의 1004 원 후원금을 받았고, 18원 후원금도 3건을 받은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1004원 후원금을 비롯해 '응원합니다', '사법농단척결'·'사법적폐척결'이라는 이름으로 후원금이 들어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