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소미아 재검토 제안' 日언론 보도…국무총리실 "사실 무근"

이낙연 국무총리가 28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일본 수출규제 대응 확대 관계장관회의 겸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28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일본 수출규제 대응 확대 관계장관회의 겸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 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재검토할 수 있다’는 제안을 일본 측에 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 국무총리실이 “사실 무근”이라고 28일 밝혔다.  
 

"이낙연 총리가 일본 측에 재검토 제안" 日 보도
국무총리실 "누카가가 먼저 전화해 물어봐"

이석우 국무총리실 공보실장은 브리핑에서 “이 총리가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 의원연맹 회장에게 ‘지소미아 종료 재검토’ 관련 제안을 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 공보실장은 “누카가 회장이 26일 저녁 이 총리에게 몇 차례 전화를 걸어왔으며, 27일 이 총리와 전화 통화를 가졌다”며 “이 통화 때 (누카가 회장이) ‘지소미아 종료 재검토’ 관련 이 총리의 발언에 대해 물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총리는 당시 (본인이) 했던 발언만 설명한 것이 전부”라는 게 총리실의 설명이다. 이 공보실장은 “누카가 회장도 28일 일본 보도가 나온 뒤 ‘보도에 잘못된 부분이 있다’고 해명했다”며 (이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 상담(논의)한 뒤에 제안하는 것이라고 말했다는 일본 보도 내용에 대해서도 “일·한 의원연맹 회장이 이런 제안을 받을 위치에 있지 않다”며 “보도 내용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자민당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의원연맹 회장이 31일 도쿄 뉴오타니호텔에서 무소속 서청원 의원 등 국회 방일단과 회동을 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민당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의원연맹 회장이 31일 도쿄 뉴오타니호텔에서 무소속 서청원 의원 등 국회 방일단과 회동을 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앞서 일본 NHK방송,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은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 의원연맹 회장이 27일 이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지소미아 종료 재검토 제안을 받고 “본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 일본 정부도, 국민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누카가 회장은 자민당 소속 의원으로, 일한(한일) 의원연맹은 한국과 일본 국회의원들의 교류 단체다.  
 
NHK는 “누카가 회장은 이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강제징용 판결 문제를 거론하며, 우선 한국이 국가 간 약속을 지키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는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