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성가는 우주선 '스타십' 테스트 모델 스타호퍼(Starhopper) 이착륙 시험성공

 
스타호퍼가 27일 미국 텍사스에서 이착륙 테스트를 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스타호퍼가 27일 미국 텍사스에서 이착륙 테스트를 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화성 여행을 추진하는 스페이스X의 우주선 스타십의 테스트 모델 스타호퍼(Starhopper)가 2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남부의 보카치카에서 두번째 이착륙 테스트에 성공했다.

[서소문사진관]

이곳은 일론 머스크의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의 각종 발사체 테스트가 이뤄지는 장소다.
스타호퍼가 27일 미국 텍사스에서 이착륙 테스트를 하고 있다. 지난달 25일에 이어 두번째 테스트다.[로이터=연합뉴스]

스타호퍼가 27일 미국 텍사스에서 이착륙 테스트를 하고 있다. 지난달 25일에 이어 두번째 테스트다.[로이터=연합뉴스]

이날 텍사스 보카치카에서 이륙한 스타호퍼는 높이 150m까지 상승해 57초간 비행한 후 목표지점에 정확히 착륙했다. 대형 물탱크에 다리를 붙인 것 같은 스타호퍼는 현재 렙터엔진 1개 만을 붙인 테스트모델이다. 스타호퍼는 높이 24m에 지름 9m로 실제 우주선인 스타십 높이 60m보다는 절반 가량의 크기다. 화성여행을 목표로 하는 스타십에는 100여명의 우주여행객이 탑승한다. 화성까지 가는데 80일 가량 걸리는 여행 경비는 일인당 50만달러로 알려졌다.
스페이스X 관계자들이 지난 6일 텍사스 보카치카 기지에서 스타호퍼를 점검하고 있다.[AP=연합뉴스]

스페이스X 관계자들이 지난 6일 텍사스 보카치카 기지에서 스타호퍼를 점검하고 있다.[AP=연합뉴스]

스페이스X 관계자가 지난 6일 텍사스 보카치카 기지에서 스타호퍼를 점검하고 있다.[AP=연합뉴스]

스페이스X 관계자가 지난 6일 텍사스 보카치카 기지에서 스타호퍼를 점검하고 있다.[AP=연합뉴스]

지난 7월 24일 미국 보카치카 기지에서 첫 비행시험을 앞두고 있는 스타호퍼 모습.[로이터=연합뉴스]

지난 7월 24일 미국 보카치카 기지에서 첫 비행시험을 앞두고 있는 스타호퍼 모습.[로이터=연합뉴스]

스타호퍼가 27일 미국 텍사스에서 이착륙 테스트를 하고 있다.[AP=연합뉴스]

스타호퍼가 27일 미국 텍사스에서 이착륙 테스트를 하고 있다.[AP=연합뉴스]

 
화성으로 향할 스타십은 슈퍼헤비로 알려진 강력한 로켓에 실려 지구 궤도를 벗어나 화성으로 향할 예정으로 첫 시제품은 2020년 완성된다. 스타십과 슈퍼헤비는 모두 재활용이 가능해 경비를 현재 예상보다 더 낮출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에 "스페이스X팀에게 축하한다"며 성공사실을 전했다.
최승식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