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서 받은 5억불로 한강의 기적" 보은군수 발언 논란

정상혁 충북 보은군수. [사진 보은군]

정상혁 충북 보은군수. [사진 보은군]

 

“한일협정 때 받은 5억불로 한강의 기적 이뤄냈다.”

“일본 상품 불매운동하면 우리가 2배 손해를 본다.”

 

정 군수, 지난 26일 이장 워크숍 특강서 발언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우리나라 2배 손해"
시민단체 "국민 모독한 정 군수 퇴진" 촉구

정상혁(78) 충북 보은군수(자유한국당)가 이장들이 참여한 한 특강에서 일본 옹호성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정의당 충북도당 남부3군 위원회에 따르면 정 군수는 지난 26일 보은군 자매 도시인 울산 남구에서 진행한 ‘주민소통을 위한 2019 이장단 워크숍’에서 문제의 발언을 했다. 이 자리에는 보은 지역 이장 200여명이 참석했다.
 
정 군수는 이날 “1965년 한일협정 때 일본에서 받은 5억불을 마중물로 1·2차 경제개발 계획을 추진해 한강의 기적을 이뤄냈다”며 “세끼 밥도 못 먹고 산업시설이 없을 때 일본의 돈을 받아 구미공단과 울산ㆍ포항 등 산업단지를 만들었다. 한국 발전의 기틀을 5억불을 받아서 했는데, 이건 객관적인 평가”라고 했다.
 
정 군수는 위안부 문제 관련 정부 조처를 비판하는 취지의 발언도 했다. 그는 한국에 우호적인 일본인이 한 말이라고 전제한 뒤 “위안부는 한국만 한 게 아니다. 중국과 필리핀, 태국 등 동남아에서 다했는데 이들 나라에는 배상한 게 없다. 그런데 한국엔 5억불을 줬다. 일본 사람들은 한일협정 때 모든 것이 다 끝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2017년 10월 충북 보은읍 뱃들공원에서 열린 소녀상 제막식. [사진 보은군]

2017년 10월 충북 보은읍 뱃들공원에서 열린 소녀상 제막식. [사진 보은군]

 
이어 “(그 일본인은)1965년 한일협정, 2015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 수상과 사인하고 돈을 받았다. 한국에 두 번의 도움을 줬기 때문에 마무리가 됐다는 게 일본인의 생각”이라며 “한일협정 때 돈을 준 것은 사과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그런데 자꾸 뭐 내놔라. 계속 사과하라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는 말도 했다”고 덧붙였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도 비판했다. 정 군수는 “2018년 매출 기준 세계 500대 기업 중 일본은 52개, 한국은 16개에 불과하다”며 “일본과 어깨를 마주하고 싶은데 현실적으로 (일본과 경쟁이)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일본 것 팔아 주는 것보다 일본이 한국 것 팔아 주는 게 두배다. 숙명여대 한 교수가 그렇게 발표했다. 일본 상품 불매운동을 하면 우리가 2배는 손해를 본다”고 밝혔다.
 
정 군수의 발언이 알려지자 지역 시민단체와 정치권은 일제히 비판했다. 정의당 충북도당 남부 3군 위원회는 지난 27일 성명을 통해 “정 군수의 발언은 일본 아베 정권이 주장하는 내용과 다를 바 없다”며 “전범 국가가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모습을 끝난 거로 생각하는 오만한 생각은 즉각 거두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특히 지난 2017년 10월 보은읍 뱃들공원에서 열린 소녀상 제막식에 정 군수가 참석했던 것을 언급하며 “당시 위선으로 참석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정 군수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군민에게 머리 숙여 공개적으로 사과하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충북 3.1운동 대한민국 100주년 범도민위원회와 광복회 충북지부가 28일 오전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 군수 즉각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최종권 기자

충북 3.1운동 대한민국 100주년 범도민위원회와 광복회 충북지부가 28일 오전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 군수 즉각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최종권 기자

 
광복회 충북도지부와 ‘충북 3.1운동·대한민국 100주년 범도민위원회’도 28일 기자회견을 통해 “친일매국 망언을 한 보은군수는 국민께 무릎 꿇고 사죄하고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선열에 대한 모욕이자 국민에 대한 모독 행위”며 “지역 사회지도층인 단체장이 망언을 했다는 점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정 군수는 “보은군민이 아베 정권에 대해 잘 알고 규탄하는데 힘을 모으자는 의미에서 그간의 사례를 설명하고 일본 사람과 만난 얘기를 드린 것”이라며 “설명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오해를 빚게된 것에 대해 독립유공자와 가족, 국민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해명했다.
 
보은=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