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화이트국 배제 시행한 날···文, 국내 첫 '유턴 기업' 갔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체제가 흔들리고, 정치적 목적의 무역보복이 일어나는 시기에 우리 경제는 우리 스스로 지킬 수밖에 없다”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우리 스스로 우리 경제를 지키자는 의지와 자신감”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울산 북구 이화산업단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친환경차 부품 울산공장기공식에 참석, 축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울산 북구 이화산업단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친환경차 부품 울산공장기공식에 참석, 축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울산 이화산업단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친환경차 부품 울산공장 기공식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지금 국가 경제를 위해 국민과 기업이 뜻을 모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찾은 현대모비스는 중국에서 운영하던 부품공장 2곳의 가동을 중단하고 울산에 새 공장을 짓기로 한, 대기업 최초로 국내로 유턴한 사례다. 현대모비스와 함께 5개의 중소·중견 자동차 부품기업들도 국내로 돌아오기로 했다.

 
28일은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일본 정부의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이 발효된 첫 날이라는 점에서 문 대통령은 미래차 등 혁신산업 육성 의지와 동시에 자강 노력을 강조하기 위해 기공식에 참석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시기에 유망한 기업들의 국내 유턴은 우리 경제에 희망을 준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국내 복귀를 위해 투자하는 기업들에게 아낌없는 지지와 응원을 보낼 것”이라고 격려했다. 또한 “제조업 해외투자액의 10%만 국내로 돌려도, 연간 약 2조 원의 투자와 많은 일자리가 생긴다”며 “국내에서도 얼마든지 기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여건이 조성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유턴 기업 종합 지원대책’도 소개했다. 그러면서 “대기업도 세금 감면과 보조금을 지원받도록 해 지방 복귀를 유도했다. 외국인투자기업이 누려온 농어촌특별세 감면 혜택을 국내 복귀기업에도 적용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내년에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등 3대 신산업과 인공지능, 데이터, 5G 분야에 4조70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R&D(연구개발) 투자와 시장 창출을 지원하고, 2023년까지 총 20만 명 이상의 전문인력을 양성할 것”이라며 “오늘 울산의 유턴 투자가 제2, 제3의 대규모 유턴 투자를 이끌어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울산 북구 이화산업단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친환경차 부품 울산공장기공식에 참석, 기공발파식 버튼을 누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 홍남기 경제부총리, 문 대통령, 박정국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울산 북구 이화산업단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친환경차 부품 울산공장기공식에 참석, 기공발파식 버튼을 누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 홍남기 경제부총리, 문 대통령, 박정국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축사에 앞서 미래차 관련 현장 브리핑을 청취하면서 “우리 수소전기차 (기술) 수준이 세계에서 어느 정도나 되느냐”고 묻기도 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가 “당연히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확신할 수 있다”고 답하자 문 대통령이 웃음을 짓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발파대 버튼을 누르는 발파식에 참석, 공장 부지에서 중장비가 작동하는 모습을 지켜본 뒤 행사장을 떠났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