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제껏 경험한 적 없는 폭우"…日규슈 120만명 대피령

일본 규슈 지방 집중호우로 28일 사가현 다케오시 일대가 침수돼 있다. [NHK 캡처]

일본 규슈 지방 집중호우로 28일 사가현 다케오시 일대가 침수돼 있다. [NHK 캡처]

 
일본 규슈 지방에 28일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48만명에 대해선 즉시 대피 지시가 내려졌고, 73만명에게는 피난 권고가 발령됐다고 NHK가 보도했다. 

[서소문사진관]

 
일본 남부 사가현 다케오시에 28일 폭우가 내려 주택이 침수되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남부 사가현 다케오시에 28일 폭우가 내려 주택이 침수되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기상청은 “이제까지 경험한 적 없는 폭우가 내리고 있다”며 오후 2시를 기해 후쿠오카현, 나가사키현, 사가현 등에 호우 관련 최고등급인 '호우 특별 경보'를 발령했다. 
 
28일 오전 물이 들이찬 사가현 기차역. [AP=연합뉴스]

28일 오전 물이 들이찬 사가현 기차역. [AP=연합뉴스]

 
 
이날 새벽 사가현에서는 1시간에 110㎜의 폭우가 쏟아졌다. 이 같은 강수량은 평년의 8월 한 달 강수량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기상청은 역대 최대의 '기록적인 폭우'라고 설명했다.
 
28일 오전 물이 찬 사가현 거리에 한 택시가 물속에 갇혀 있다. [AP=연합뉴스]

28일 오전 물이 찬 사가현 거리에 한 택시가 물속에 갇혀 있다. [AP=연합뉴스]

 
이날 폭우로 인해 철도 운행이 중단되고 도로 곳곳이 통제됐다. 사가현 다케오시에서는 도로에 있는 승용차가 빗물에 휩쓸려 차에 타고 있던 남성이 숨졌다. NHK는 이날 오후 13시 현재 2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자위대 대원들이 28일 사가현에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자위대 대원들이 28일 사가현에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28일 일본 사가현에 내린 폭우로 마쓰우라강이 범람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8일 일본 사가현에 내린 폭우로 마쓰우라강이 범람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기상청은 “서쪽으로부터 동쪽으로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계속 흘러들어 전선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다. 이 같은 전선은 29일까지 이어지며 폭우가 내리겠다“며 ”토사 재해와 강의 범람, 낮은 지역 주민의 침수 등에 주의하도록“ 당부했다.
 
일본 규슈 지방 집중호우로 28일 후쿠오카현 야메시 도로가 50m 가량 붕괴됐다. [NHK 캡처]

일본 규슈 지방 집중호우로 28일 후쿠오카현 야메시 도로가 50m 가량 붕괴됐다. [NHK 캡처]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임현동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