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 이복오빠' 최재석, 억대 횡령 혐의로 검찰 송치

최순실씨의 이복 오빠인 최재석 씨. [연합뉴스]

최순실씨의 이복 오빠인 최재석 씨. [연합뉴스]

국정농단 사태 때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의 이복오빠 최재석씨가 억대 횡령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경찰에 따르면 28일 서울 송파경찰서는 최씨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최씨는 베트남에서 교민들을 소개받아 놀이기구 사업을 명목으로 11만 달러(약 1억 3300만원)가량을 투자받은 뒤 돌려주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지난 2월 서울동부지검에 최씨에 대한 고소장이 접수됐고 검찰은 송파경찰서에 사건 수사를 지휘했다.
 
고소인들은 소장에서 최씨가 자신을 유력 국회의원과 친분이 있는 자산가로 소개하며 투자를 유도한 뒤 사업이 잘 안 되자 투자금 대부분을 돌려주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고소인 등을 상대로 정확한 피해 금액 등을 파악하고, 베트남에서 귀국한 최씨를 소환해 조사한 뒤 지난 20일 검찰에 송치했다.
 
최재석씨는 박정희 정부 시절 구국봉사단 총재를 지낸 고 최태민씨의 아들로, 최순실씨의 이복오빠다.  
 
그는 2017년 최순실씨의 국정농단을 수사하던 박영수 특별검사팀을 방문해 최태민씨의 타살 의혹을 제기하며 사망 사건을 수사해달라고 의뢰하기도 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