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운대고, 자사고 지위 일단 유지…법원 가처분 신청 인용

부산 유일 자사고인 해운대고등학교. [연합뉴스]

부산 유일 자사고인 해운대고등학교. [연합뉴스]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이 취소된 부산 해운대고가 일단 자사고 지위를 유지하게 됐다.  
 
부산지법 제2행정부(최병준 부장판사)는 28일 해운대고 학교법인 동해학원이 부산시교육청을 상대로 제기한 ‘자사고 지정취소 처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집행정지)’을 인용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동해학원이 자사고 지정취소 처분이 부당하다고 제기한 행정소송이 끝날 때까지 자사고 취소 효력은 일시 중단된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동해학원에 생길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를 예방하기 위해 긴급한 필요가 있다고 인정되고, 달리 집행정지로 인해 공공복리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는 점을 인정할 자료가 없다”고 설명했다.
 
부산시교육청은 “법원 결정문 내용을 분석한 뒤 항고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해운대고는 5년마다 실시하는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기준 점수(70점)에 미달한 종합점수 54.5점을 받아 지정이 취소됐다. 동해학원은 이에 반발해 지난 12일 자사고 지정취소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과 함께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동해학원 측은 법원에 “부산시교육청이 평가지표를 2018년 12월 31일에 공표해 평가 대상인 자사고가 예상할 수 없었고, ‘감사 지적 사례’ 감점이 12점이나 되지만 이를 만회할 지표가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서울행정법원은 지난 23일 서울 8개 고등학교가 제기한 자사고 지정취소 처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한 심문을 시작했다. 심문은 29일까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