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부부살해 사건' 용의자, 도주 닷새 만에 부산에서 덜미

부산서 식당을 운영 중인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CCTV에 포착된 용의자의 모습. [부산경찰청=연합뉴스]

부산서 식당을 운영 중인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CCTV에 포착된 용의자의 모습. [부산경찰청=연합뉴스]

부산서 발생한 부부살해 유력 용의자가 사건 발생 닷새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부산 남부경찰서는 28일 오전 10시 25분쯤 해운대구 한 모텔에서 용의자 A(56)씨를 검거했다.
 
A씨는 범행 직후 부부 소유의 차를 훔쳐 경북 경주와 강원도 등지로 달아났다가 부산으로 다시 돌아왔다.  
 
A씨는 지난 23일 밤과 24일 새벽 사이 남구 한 식당에서 부부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남편 B(63)씨는 방안에서, 아내 C(57)씨는 주방에서 발견됐으며 B씨는 복부와 목에 각각 한 차례, C씨는 복부에 두 차례 흉기에 찔린 흔적이 발견됐다.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흉기 손잡이와 마스크 등에서 A씨 DNA가 발견됐다.
 
A씨는 피살된 부부와 친인척 관계다. 경찰은 다른 친척들에게도 스마트 워치를 지급하는 등 보호조치를 했다.  
 
사건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에는 A씨가 지난 23일 오후 10시 58분쯤 식당 근처에서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흉기로 추정되는 물체를 든 채 서성거리는 장면이 포착됐다.  
 
식당 바로 위층에는 부부의 집이 있는데 남편이 23일 오후 11시 13분쯤 먼저 귀가하고, 아내는 24일 새벽 0시 30분 귀가했다. 그 후 10분 뒤 A씨가 달아나는 모습이 CCTV에 담겼다.
 
A씨는 살해된 부부의 제부로 경찰은 원한 관계로 인한 살해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A씨 범행 동기와 도주 경로에 대한 수사가 집중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