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데스노트’ 정의당, 檢압수수색에 패닉…“조국 부정적 기류 높아져”

정의당이 22일 조국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법무부 인사청문회 준비단에 소명요청서를 송부했다. 사진은 지난 20일 정의당 의총 모습. [뉴스1]

정의당이 22일 조국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법무부 인사청문회 준비단에 소명요청서를 송부했다. 사진은 지난 20일 정의당 의총 모습.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적격 여부를 두고 정의당 내 ‘부정적’ 여론이 높아지는 양상이다. 다만 정의당 지도부는 청문회 이후 입장을 결정하겠다는 ‘원칙론’을 고수하고 있어 당내 혼란도 불가피해 보인다.
 
김종대 수석대변인은 “당원과 지지자들 사이에서 (조 후보자와 관련해) 부정적인 기류가 높아진 것은 사실”이라면서 “정의당의 입장이 빨리 필요하다는 촉구 목소리가 크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또 “당이 이렇게 혼란스러웠던 때가 있었나 싶다”면서도 “당 지도부는 원칙을 지키면서 최종 판단을 할 것”이라며 청문회 후 판정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실제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대대적인 압수수색에 들어가자 당내 분위기는 크게 요동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압수수색 소식이 전해진 27일 오전 심상정 대표는 긴급 상무위를 소집해 소속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도 했다.
 
일단 정의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까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겠다는 방침을 유지하며 그사이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변수’들을 주시하고 있다.
 
특히 당의 명운을 건 선거제 개혁안이 이달 말 활동이 끝나는 국회 정개특위 전체회의에 계류된 상황이어서 공식 입장에 더욱 신중한 모양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