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내부자 거래 의혹' 신라젠 압수수색 나서

28일 오전 부산 북구 부산지식산업센터 내 신라젠 본사 모습.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이날 신라젠 서울 여의도 사무실과 부산 본사에 수사관들을 보내 컴퓨터와 문서 등을 확보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전 부산 북구 부산지식산업센터 내 신라젠 본사 모습.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이날 신라젠 서울 여의도 사무실과 부산 본사에 수사관들을 보내 컴퓨터와 문서 등을 확보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내부자 거래 의혹을 받고 있는 바이오업체 신라젠에 대한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신라젠 주가, 압수수색 소식에 '하한가'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김영기)은 28일 오전 내부자 거래 및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서울 여의도 신라젠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컴퓨터와 문서 등을 확보하고 있다.
 
신라젠은 개발 중이던 면역항암제 ‘펙사벡’의 기대감으로 주가가 고공 행진을 했으나 임상 시험 마지막 단계인 임상 3상이 중단되면서 주가가 폭락했다. 하지만 주가 하락 전 신사업 추진을 담당하는 신모 전무가 자신이 보유 중이던 주식 16만7777주(약 88억원)를 4회에 걸쳐 전량 매도하면서 ‘펙사벡 무용성 평가 결과를 미리 알고 있었던 것’이라는 의혹이 일었다. 신 전무 외에도 최대 주주들이 거액의 지분을 매도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임상 중단과 관련된 내부 정보 유출이 논란이 됐다. 
 
회사 측에서는 “결과를 미리 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문은상 대표는 4일 기자회견을 통해 “글로벌 임상 3상이 진행하는 순간 회사는 임상에 전혀 개입할 수 없다”며 “해당 임원에 대해서는 권고사직 조치를 내린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송명석 부사장도 “회사가 임상을 진행하는데 임원이 단순히 주가 올랐다고 처분한 것은 도덕적 문제가 있다고 봐서 권고사직을 진행 중인 것”이라고 부인했다.
 
신라젠은 이날 압수수색에 대해 자사 홈페이지에 "압수수색 대상은 일부 임직원에 국한됐다"며 "성실히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검찰의 압수수색 소식에 신라젠 주가는 28일 장중 하한가로 떨어지기도 했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신라젠은 전날 대비 가격제한폭(-29.96%)까지 떨어진 주당 9000원에 거래됐다.  
 
이후연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