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신처서 현금 153억원…불법 도박사이트로 1000억 챙긴 일당 검거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조 7000억원대 도박 사이트를 운영한 일당 12명을 검거하고 불법 수익금 153억원을 압수했다. [사진 인천지방경찰청]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조 7000억원대 도박 사이트를 운영한 일당 12명을 검거하고 불법 수익금 153억원을 압수했다. [사진 인천지방경찰청]

 
해외서버와 사무실에서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며 100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총책 A씨(36) 등 7명을 구속하고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 등은 2017년 7월부터 이번 달 20일까지 베트남 등 해외에 서버를 두고 1조 7000억원 대 불법 도박 사이트 3곳을 운영하면서 100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2017년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기로 모의하고 통장 모집책, 현금 세탁책, 인출·전달책 등으로 역할을 분담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도박 사이트를 의류 및 통신사이트로 위장한 뒤 불법 도박게임물을 국내의 온라인과 성인PC방에 제공했다.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전국 성인PC방 수십 곳에 공급해 이용자를 모집했다고 한다. A씨 등은 입금받은 도박자금으로 도박자들이 게임을 하도록 하고 일정 비율의 금액을 공제하는 방법으로 100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지난 2월쯤 의류사이트로 위장한 도박 사이트가 운영되고 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섰다. 사이트 총책 등 도박 사이트 핵심 운영자 14명을 특정한 뒤 서울, 제주, 구미 등 14개 장소를 동시에 압수수색했다. A씨 등 12명을 체포하고 이들의 집, 사무실 등에서 현금 153억원과 1kg짜리 골드바 1개 등을 압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사 과정에서 A씨 등은 혐의를 대부분 시인했다. 경찰은 이들이 수익금 중 일부를 부동산을 구매와 유흥비로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자금을 추적해 몰수할 방침이다. 또 도박 이용자들에게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제공한 PC방 업주와 고액 도박자에 대해서도 수사를 계속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해외에 있는 서버 운영자와 인출책 등 2명을 아직 검거하지 못했다”며 “국제공조를 통해 계속 추적해 검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na.goc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