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李총리 '규제철회시 지소미아 재검토' 제안했지만 日 거절"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이 2018년 12월 한국을 방문해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일, 일·한 의원연맹 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이 2018년 12월 한국을 방문해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일, 일·한 의원연맹 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재검토를 위한 전제로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철회를 일본 측에 제안했지만, 거절 당했다고 일본 NHK방송,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이 보도했다.
  
NHK는 28일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 의원연맹 회장이 27일 이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이같은 제안에 대해 "본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 일본 정부도, 국민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누카가 회장은 자민당 소속 의원으로, 일한(한일) 의원연맹은 한국과 일본 국회의원들의 교류 단체다.
 
NHK에 따르면, 누카가 회장은 이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강제징용 판결 문제를 거론하며 한국에 적절한 조치를 요구했다. "우선 한국이 국가 간 약속을 지키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는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만 되풀이했다.
 
이날 닛케이에 따르면 이같은 누카가 회장의 반응에 이 총리는 "강제징용 문제를 포함해 해결책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누가카 회장 측에 대한 이 총리의 제안은 문재인 대통령과 사전 협의 후 전달됐다고 한다. 
 
한편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지소미아가 종료되는 11월 23일까지 약 3개월이 남아 있다"며 "그 기간에 타개책을 찾아 일본의 부당한 조치를 원상회복하고 우리는 지소미아 종료를 재검토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양국이 진정한 자세로 대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